엄태구, 과거 유재명 아내 김새벽과 이레 낳았다 ‘충격’ (홈타운) [전일야화]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홈타운' 엄태구가 유재명에게 그의 아내였던 김새벽이 이레의 친모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tvN '홈타운' 7회에서는 조경호(엄태구 분)가 조재영(이레)의 친모가 임세윤(김새벽)이라고 밝힌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정현(한예리)은 정경숙(박미현)에게 임인관(최광일)과 만났다고 전했고, "난 기억이 안 나서 알아보지도 못했어. 나 복지원에 있을 때 나한테 무슨 일 있었어요?"라며 의아해했다.

정경숙은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세상에는 괜히 들춰내서 좋을 게 없는 일도 있다고. 잊어야 할 것들은 잊고 사는 게 안 맞겠나"라며 털어놨다.

이때 정경숙은 "그래도 그런 건 기억 안 나나. 임 원장 딸내미가 아빠 따라 복지원에 오면 그 많은 애들 가운데 너를 그리 챙겼는데"라며 임세윤을 언급했고, 조정현은 "그랬어? 기억 안 나네"라며 밝혔다.



정경숙은 "나도 복지원 일 그만둔 뒤로는 한 번도 못 보다가 나중에 다 커서 겨우 한 번 봤지. 87년 테러 있기 며칠 전날 가게로 찾아왔었지. 처음 가게에 들어왔을 때는 그 원장 딸내미인 것도 모르다가 계산할 때 이야기하더라"라며 털어놨다.

정경숙은 "나는 그때 재영이 업고 장사할 때라서 정신이 하나도 없었거든. 태도가 좀 이상하더라고. 아홉시 반에 혼자 온 것도 그렇고. 그래서 내가 이래저래 물어봤지. 어떻게 사는지. 서울에 있다가 결혼하고 이 동네로 내려와서 살고 있다고 하더라고. 남편이 경찰이라고"라며 과거를 떠올렸다.

정경숙은 "근데 한참 뒤에 그런 생각이 들더라. 그날 가게에 찾아온 이유가 재영이를 보려고 온 게 아닐까. 재영이 엄마가 그 사람이 아닐까"라며 고백했다.



특히 조경호는 최형인에게 "최 형사님. 나와 이야기하고 싶은 쪽은 사실 당신이잖아요. 훨씬 재미있을 겁니다. 나한테는 당신이 모르고 있는 당신과 관련된 이야기가 아주 많이 있거든요"이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최형인은 "무슨 소리를 하는 겁니까"라며 쏘아붙였고, 조경호는 "들어보세요. 당신 아내 임세윤 씨 이야기예요. 형사님은 아내가 죽고 평생 후회만 하고 살았어요. 그렇죠? 나를 원망하고 세상을 원망하면서 겨우 버텨온 거고. 근데 웃긴 건 당신 안에 쌓여가는 분노의 이유가 뭔지 날이 갈수록 알 수가 없게 되어버린 건 왜 그런 걸까요?"라며 도발했다.

조경호는 "그건 사실 당신이 아무것도 모르기 때문이에요. 아내가 왜 당신을 떠났는지. 왜 아내가 그날 그 시간에 사주역에 있어 그런 일을 당했는지. 아무것도 모르기 때문이라고요"라며 못박았다.



조경호는 "당신 아내가 왜 당신 떠난 줄 알아요? 당신과 그 사람의 아이. 구름이. 구름이가 유산되고 그 사람은 나와 모든 걸 새롭게 시작하고 싶어 했어요. 그리고 나와 함께 일본으로 넘어갔죠. 그러니 그 사람은 헛되이 죽은 것이 아닙니다. 씨앗을 남기고 간 거예요. 나와 모든 시작을 위해서. 알겠어요? 당신이 아니고 나였어. 그 사람의 마지막"이라며 조재영의 친모가 임세윤이라는 사실을 암시했다.

그뿐만 아니라 조재영은 영진교 본당에 붙잡혀 있었고, 정영섭(이해운)은 조재영을 후계자라고 칭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email protected]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