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브라, 호날두와 대화 내용 공개…”너네 팀에서 뛸거야”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파트리스 에브라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8일(이하 한국시각)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는 유벤투스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이적에 합의했다"라며 호날두의 이적을 공식 발표했다.

영국 BBC 등 다수 매체에 따르면 맨유는 호날두와 2년 계약을 맺는다. 호날두의 이적료는 1,280만 파운드(한화 약 205억 원)이며 연봉 및 세부 조항은 아직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의 이적이 발표된 이후 28일 전 맨유 동료 파트리스 에브라가 자신의 SNS에 "이제야 이걸 올릴 수 있겠군"이라며 호날두와 나눈 채팅 내용을 공개했다.

호날두는 에브라에게 "나는 너의 팀에서 뛰게 될 거야"라며 맨유 이적 소식을 전했지만, 에브라는 "웃기지 마라. 나는 너의 광대가 아니야"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호날두와 에브라는 지난 2006년 에브라가 맨유로 이적한 이후 2009년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로 떠나갈 때까지 3시즌 간 호흡을 맞췄다.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 당시 에브라는 "호날두가 저녁 식사에 초대했다. 갔더니 닭가슴살과 샐드, 물 한 잔만 먹더라. 먹고 나서는 몇 시간이고 함께 공을 찼고, 수영했다. 나는 기진맥진한 채로 돌아갔다"라는 일화를 공개하며 호날두와의 우정을 이어오고 있음을 알리기도 했다.

에브라는 이번 호날두의 맨유 복귀 소식에 "그가 집으로 돌아온다. 축구 역사상 가장 큰 이적 소식일 것"이라며 흥분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호날두는 맨체스터 시티로의 이적이 유력해 보였지만,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과 리오 퍼디난드, 브루노 페르난데스 등 동료들이 호날두에게 전화를 걸어 맨유 이적을 설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파트리스 에브라 개인 SNS


정승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