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상대한 5선발, 에이스 모드로 ‘눈도장’


(엑스포츠뉴스 인천, 윤승재 기자) SSG 랜더스 최민준이 ‘에이스 모드’로 각성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최민준은 1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 5이닝 동안 83개의 공을 던져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2승이자 자신의 선발 첫 승을 따냈다.

이날 경기는 최민준에게 중요한 경기였다. 선발진에 안착할 수 있는 두 번째 시험부대였기 때문. 전반기 막판 선발진에 합류한 최민준은 지난 7월 키움과의 데뷔 첫 선발전에서 4⅓이닝 3피안타 3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보인 바 있다. 후반기에도 팀의 5선발의 중책을 맡아 선발 굳히기에 들어가고자 했다.

이에 김원형 감독은 “NC는 에이스(루친스키)가 나오는 반면, (최)민준이는 현재 상황으로선 5선발이다. 하지만 신경 쓰지 않고 자기 투구를 던졌으면 한다”라면서 “오랜만의 등판이니 1회만 잘 넘기면 좋은 투구를 할 수 있지 않을까”라며 그의 활약을 기대했다.

감독의 기대를 들었을까, 최민준은 이날 ‘에이스 모드’를 보이며 팀의 마운드를 탄탄히 지켰다. 구속은 최고 143km/h로 빠르진 않았지만,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를 골고루 섞어가며 NC 타선을 현혹시켰다.

감독의 말대로 1회가 최대 위기였다. 선두타자 두 선수를 삼진으로 잘 잡아냈지만 나성범과 알테어를 연속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하지만 강진성을 땅볼 처리하면서 스스로 위기를 넘겼다. 2회엔 안타 1개를 맞았으나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하며 순조로운 피칭을 이어갔다.

최민준은 3회 홈런을 허용하며 첫 실점을 내줬다. 나성범에게 던진 4구 커브가 다소 가운데로 몰리면서 우월 홈런으로 이어졌다. 4회엔 선두타자 강진성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땅볼 유도와 수비의 도움으로 주자를 지워낸 뒤, 이어진 1,3루 위기에서도 상대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5회엔 선두타자 내야 안타를 내줬지만, 상대 번트를 무력화한 뒤 병살타를 유도하면서 무실점 이닝을 만들었다.

5회까지 1실점. 선발투수의 역할을 다한 최민준은 6회 시작과 함께 장지훈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왔다. 에이스와의 맞대결에서 에이스 모드로 팀 마운드를 지킨 최민준 덕에 SSG는 최소 실점으로 경기를 이어갈 수 있었다. 기세를 잡은 SSG는 경기 후반 4점을 더 보태며 6-1 승리를 거뒀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