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4강행…손담비 “연경아 멋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전에서 터키를 꺾고 4강에 진출한 가운데 스타들도 뜨거운 축하 목소리를 냈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하며 김연경과 인연을 맺은 손담비는 자신의 SNS 스토리에 “으아아아 4강 연경아 멋있다아아아”라며 축하의 글을 적었다.

가수 김세정도 경기 직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눈물이 가득 고인 채 웃고 있는 영상을 올리며 “나 왜 울어”라며 “우리나라 선수분들도 터키 선수분들도 모두 다 진짜…하…아니…하…”라며 감동에 목이 메인 심경을 전했다.

평소 김연경과의 친분을 과시해왔던 방송인 김영철은 자신의 SNS에 “아 5세트 14:13 작전타임. 후배들에게 침착하게 하라고 하는 말. 다들 떨리는 저 상황에서 그리고 결국 마무리도 시원하게 해냈다. 이번 한국 5세트만 가면 승리는 100퍼센트. 짜릿한 승리. 어떻게 15:13으로 드라마처럼 해내니?”라며 극적인 승리에 기쁨의 목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그는 “연경이가 응원해줘서 고맙다고 ‘8강도 파이팅’이라며 왔는데, 난 ‘우리 4강 가보자’했더니 연경쓰가 ‘4강 파이팅’이라고…너가 말한 대로 그대로! 그리고 열심히 했더니 이뤄졌어. 이젠 뭐라고 해야 하나? 결승도 되겠는데 이러다?”라며 흥분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방송인 변정수는 “연경씨! 리더십 짱! 평소 김연경 선수와 많이 닮았다는 소리를 듣는 저예요. 내가 먼저 태어났으니 날 닮은 걸로 합시다”라면서 “온 힘을 모아 응원해봅니다”라며 김연경의 포즈를 흉내내기도 했다.

방송인 장성규는 “역시 교회는 성경, 불교는 불경, 배구는 김연경”이라면서 “4강 진출 축하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아시아 국가 가운데 유일하게 8강에 오른 우리나라 여자배구대표팀은 이날 일본 도쿄 아리아케 경기장에서 열린 터키와의 경기에서 세계랭킹 4위 터키를 꺾고 4강에 진출했다. 우리 대표팀은 28득점을 올린 에이스 김연경을 앞세워 풀세트 접전 끝에 3대 2,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강주일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정소민X김지석, 교복 입고 환상 ‘케미’

  • ‘파란만장’ 임주리 “임신 후 남편 유부남 사실 알게 돼”

  • 걸그룹 시크엔젤·아이씨유, 화장품 모델 발탁

  • 배우 설인아. ‘사내 맞선’ 매력 재벌녀 진영서 낙점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