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은하·신비·엄지 다시 뭉친다…3인조 그룹으로 활동

걸그룹 여자친구 출신 신비, 은하, 엄지(왼쪽부터) 걸그룹 여자친구 출신 신비, 은하, 엄지(왼쪽부터)

[빅플래닛메이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최근 해체한 걸그룹 여자친구의 멤버 은하, 신비, 엄지가 다시 뭉쳐 활동에 나선다.

신생 엔터테인먼트사 빅플래닛메이드는 "은하, 신비, 엄지와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3인조 그룹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새 팀명과 컴백 시기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멤버들은 개인 소셜미디어에 함께 찍은 프로필 사진을 게재하고 새 출발을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은하는 "어느덧 (팀이 해체한 지) 많은 시간이 흘렀다. 오랜 시간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이라며 "여러분께 좋은 노래와 좋은 무대로 보답해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엄지는 "다양한 고민이 있었지만 많은 것들이 정리되고 준비된 지금, 새롭게 시작할 활동이 무척 기대된다"고 했고, 신비는 "새로운 둥지를 만나 날개를 펼치게 되는 이 순간이 설레고 떨린다"고 말했다.

2015년 6인조 그룹 여자친구로 데뷔한 이들은 팀에서 6년 넘게 활동하며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그러나 지난 5월 소속사 쏘스뮤직 계약 만료와 함께 팀이 해체되면서 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나머지 멤버인 유주, 소원, 예린은 앞서 각각 다른 소속사에 둥지를 틀고 개인 활동에 나선다고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