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테니스 세계 랭킹 5위 안드레스쿠,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

여자프로테니스(WTA) 세계 랭킹 5위 비앙카 안드레스쿠(캐나다)가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했다.

안드레스쿠는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올해 올림픽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며 “올림픽에서 캐나다를 대표하는 꿈을 어릴 때부터 꿔왔지만 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 때문에 이번에는 불참이 올바른 결정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2000년생 안드레스쿠는 2019년 US오픈 단식 우승자로 그해 세계 랭킹 4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올해 도쿄 올림픽 테니스 여자 단식에는 안드레스쿠 외에 소피아 케닌(4위·미국), 시모나 할레프(9위·루마니아), 세리나 윌리엄스(16위·미국) 등이 출전하지 않는다.

남자 단식 역시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을 비롯해 도미니크 팀(6위·오스트리아), 스탄 바브링카(30위·스위스), 닉 키리오스(58위·호주)가 불참한다. 또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로저 페더러(9위·스위스)는 아직 올림픽 출전에 대해 확답을 하지 않고 있다.

<윤은용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목표는 하나 올림픽 금메달.. 하타오카와 사소는 일본으로, 박인비와 고진영은 에비앙까지

  • 메이저 챔피언들의 만남 박인비-유소연, LPGA 투어 팀 대회 우승 사냥

  • 박신자컵서 잠재력 뽐내는 엄서이·이다연·박경림 “올시즌 주목해주세요”

  • 박나래, 청순하네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