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혹평에 분노한 김호창, 제작사 갈등 끝에 뮤지컬 하차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배우 김호창이 뮤지컬 '인서트 코인'에서 하차하는 과정에서 제작사와의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한 누리꾼이 게재한 '인서트 코인' 후기 게시물에 김호창이 댓글을 통해 심경을 토로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인서트 코인'을 관람한 누리꾼 A씨는 자신의 SNS에 배우들의 실력에 대한 아쉬움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이에 김호창은 "첫공이었다. 첫공날 전 리허설도 못하고 음향 체크도 못하고 부랴부랴 공연을 했다. 미흡한 거 맞다"고 댓글을 달았다.

이어 "컴퍼니에서 여기 인스타 글을 예를 들었다. 이 글로 결국 하차하기로 했다. 부족해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서도 "솔직히 리허설도 원활하게 못하고 올라갔다. 그리고 프리뷰였다. 그래서 반값으로 오셨지 않나. 저 첫공 잘 못한 거 안다. 하지만 3번째 공연부터는 컨디션 올라왔고 4번째 공연 때는 관객들 평도 좋았다"고 상황을 전했다.

사진=NAP엔터테인먼트

이어 "컴퍼니에서는 첫공 때 각종 비평을 올린 글 때문에 저한테 부족하다고 한다. 근데 저 가수 아니다. 전문 뮤지컬 배우도 아니다. 연극, 연기 전공이다. 왜 저한테 그들과 같은 가창력 운운하느냐"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컴퍼니 측 제의를 못 따를 것 같다. 어차피 저 계약도 안 하고 여태 공연했다"며 "23회차 중 4번 했다. 연출님과 상의 끝에 컴퍼니 의견을 못 따를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뮤지컬 관계자인 신춘수와 김선미의 실명을 언급하면서 "당신들이 얼마나 잘났기에 내가 별로라고 하냐. 저 아시냐. 왜 저한테 안 좋은 얘기하냐"고 분노했다.

이후 해당 글은 삭제됐고 김호창은 "제가 무슨 공식적인 사과를 하느냐. 당신들이 중요한 게 아니라 뮤지컬 팀을 위해 내린 것이다. 갑질하지 말라. 당신들이 대단해 보이냐. 펜질 하나로 지금 몇명이 피해본 거 아시냐. 법적으로 가야 하느냐. 글 지웠다고 꼬리 내린 거라고 착각하지 말라"고 다시 한번 분노를 터트렸다.

대다수의 누리꾼은 김호창의 태도를 비판의 시선으로 바라봤다. 자신의 실력 부족으로 인한 혹평을 불쾌해하고, 심지어 작품 하차를 관객의 탓으로 돌리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 이와 더불어 "반값으로 온 것 아닌가", "전문 뮤지컬 배우가 아니다"라는 변명은 프리뷰 공연의 관객을 무시하는 모습과 배우로서의 책임감이 결여된 모습으로 비판받았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인서트 코인' 측은 캐스팅 변경 소식을 전했다.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김호창이 연기하기로 했던 상원 역은 각각 백승렬, 김대현이 나누어 맡을 예정이다.

한편 '인서트 코인'은 노래방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꿈과 사랑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작품이다. 김호창은 인정받는 뮤지션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과거 아이돌 상원 역을 맡아 무대에 올랐다. 지난 6일 개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