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이원석,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삼성行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연세대 센터 이원석이 전체 1순위로 서울 삼성 유니폼을 입는다.

이원석은 28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순위로 삼성의 지명을 받았다. 2년 연속 1순위 지명권을 행사한 삼성은 지난해 고졸 신인인 차민석을 지명한 것에 이어 이번 드래프트에서도 조기 참가한 연세대 2학년인 이원석을 지명했다.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수원 KT는 고려대 센터 하윤기를 지명했다. 이원석, 하윤기와 함께 이번 드래프트 대어로 꼽힌 연세대 가드 이정현은 전체 3순위 지명을 받으며 고양 오리온의 유니폼을 입는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고려대 포워드 신민석에게 전체 4순위 지명권을 행사했다. 한양대 가드 이승우는 전체 5순위로 창원 LG 지명을 받았다.

이번 드래프트는 참가한 37명의 선수 가운데 24명이 지명을 받았다. 지명률은 64.9%다. 60% 이상의 지명률을 기록한 건 지난 2017년 이후 4년 만이다. 지난해 드래프트에서 지명률은 50%였다.

사진=KBL


김현세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