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도사’ 아유미 “마지막 연애는 1년 전…영상통화만 하다 헤어져”

  • SBS Plus '연애도사'
방송인 아유미가 지난 연애사를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SBS Plus '연애도사'에서는 아유미, 랄랄이 출연해 지난 연애사를 털어놓고 연애운에 대해 알아봤다.

이날 아유미는 마지막 연애가 언제인지 묻는 질문에 "1년 전"이라며 "해외에 있는 친구랑 전화통화를 매일 하다가 정 들고 사랑하게 됐다. 그런데 못 만나고 시작해서 못 만나고 헤어졌다"고 밝혔다.

영상통화만 나누며 장거리 연애를 했다는 아유미는 "전화 하나가 연결고리가 되다보니까 '전화 왜 안 해?' '왜 전화 안 받아?' 이게 너무나 큰 싸움이 됐다"고 헤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올해 나이 38살인 아유미는 40세 전에 결혼을 하고 싶다며 자신의 연애운을 궁금해 했다.

연애를 할 때면 상대에게 직진한다는 그는 전 남자친구가 자신에게 해준 감동의 말 10개를 골라 책으로 만들어 선물한 적이 있다고 밝혀 MC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무서울 것 같다"는 MC들의 말에 "제가 받으면 좋겠는 걸 남자친구한테 선물했는데 무서워하더라"고 전했다.

시를 즐겨 쓰는 낭만적인 사람과 연애했다는 아유미는 "그분한테 일이 있었다. 사업을 하려고 하는데 동업을 하는 분이 제가 봤을 때 너무 별로였다"며 "사기를 당할 것 같은 느낌이라 '이 사람 좀 아닌 것 같다'고 얘기했는데 오빠가 '네가 뭔데. 네가 뭘 안다고' 했다"고 헤어진 이유를 밝혔다.

이에 홍진경은 전 남자친구의 사업이 어떻게 됐냐고 물었다. 아유미는 "망했다"며 "그때 그 말을 들었어야 하는 건데 그것 때문에 큰 싸움이 일어나서 헤어지게 됐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