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서 실종된 아시아계 女, ‘머리 없는 시신’으로 발견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영국 런던에서 실종됐던 아시아계 여성이 머리 없는 시신으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런던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말레이시아 출신 여성 미 쿠엔 총. (사진=BBC 캡처)
1일(현지시간) BBC, 데일리매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런던 웸블리 자택을 나선 뒤 사라진 말레이시아 출신 여성 미 쿠엔 총(67) 씨가 같은 달 27일 데번주 살콤 지역의 한 숲에서 머리 없는 시신으로 발견됐다.

살콤은 총씨가 실종된 웸블리에서 350㎞나 떨어져 있으며, 차로 4시간 정도 이동해야 도착할 수 있다.

훼손된 시신은 반려견과 산책 중이던 한 시민이 발견했고, 그는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살콤 지역 주민들은 “(시신이 발견된 곳은) 낮이건 밤이건 매일 같이 주민들이 개를 데리고 왔다 갔다 하는 산책로다. 비교적 안전하다고 생각한 곳에 이런 사건이 발생하다니 충격”이라고 입을 모았다.

현지 경찰은 시신이 며칠 동안 숲에서 방치됐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이번 사건과 관련한 어떤 단서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총씨가 자택과 한참 떨어진 무연고지에서 시신으로 발견될 만큼 누군가에게 원한을 산 정황도 포착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총씨는 2004년부터 약 20년간 웸블리에 거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일각에선 아시아계를 노린 증오범죄가 아니냐는 추측도 이어지고 있다.

총씨의 이웃 주민들은 총씨가 평상시 걷는 것에 어려움이 있다고 증언하며, 총씨 죽음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 주민은 현지 매체에 “평소에 제대로 걸을 수도 없는 사람이 어떻게 그렇게 먼 데번주까지 갈 수 있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숲에서 추가 수색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수색은 계속 진행 중이며 명확한 사인이 밝혀지지 않았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