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오늘 밤 ‘우주 관광’ 간다

영국의 부호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 자신이 설립한 버진 갤럭틱의 우주 관광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기 위해 우주로 향한다.

민간우주기업 버진 갤럭틱은 11일(현지시각) 태평양표준시(PT) 오전 6시쯤(한국시간 11일 밤 10시) 조종사 2명과 승무원 4명을 태우고 우주 비행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우주 비행의 주요 목적은 '상업 우주관광'의 질을 높이기 위한 실전 테스트다.

버진 갤럭틱의 설립자 리처드 브랜슨 앞으로 버진 갤럭틱을 이용할 고객과 동일한 훈련과 준비·비행 과정을 겪으며 민간 우주관광 경험을 평가하며 수석 비행사 베스 모세는 전반적인 비행 과정을 감독하며 우주선내 객실 책임자 역할을 맡는다. 수석 기술자 콜린 베넷은 가속과 미세중력(무중력) 환경에서의 장비, 절차, 고객 경험을 체크한다. 시리사 밴들라는 미국 플로리다 대학에서 제공한 실험을 수행하며 우주 비행을 경험하게 된다.

버진 갤럭틱은 이번 비행을 마치고 기체와 데이터를 검토해 다음 비행에 활용할 예정이다. 버진 갤럭틱은 2022년 본격적인 상업 우주여행 서비스를 시작하기 전 2개의 추가 시험 비행이 예정됐다. 버진 갤럭틱은 지난달 25일 미 연방항공국(FAA)로부터 처음으로 우주 관광 면허를 획득한 바 있다.

미국 CNBC는 지난 4월 버진 갤럭틱이 20만~25만달러(약 2억2000만~2억7000만원)에 약 600명에게 우주 관광 탑승권을 판매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