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매시간 닦는 사장님 불쌍해”…던킨도너츠, ‘조작’된 기름때?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충격적인 공장의 위생 상태로 소비자에 실망을 안긴 던킨도너츠가 제보 영상의 조작 가능성을 제기하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던킨을 운영하는 SPC그룹 산하 비알코리아는 30일 “전날 보도에서 사용된 제보 영상에 대한 조작 의심 정황이 발견됐다”며 이날 오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전날 KBS는 던킨도너츠 안양 공장 5층에서 내부 직원이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도넛 제조시설 환기 장치에 기름때가 끼어 있는가 하면, 정체를 알 수 없는 방울이 맺혀 있었다. 또 시럽을 담은 그릇 안쪽에서는 검은 물질이 묻어져 나왔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설비에 대한 세척이 오랜 기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곰팡이일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제보자는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자 보호 신청을 낸 상태다.

이를 두고 비알코리아는 “공장 내 CCTV를 확인한 결과 7월 28일 한 현장 직원이 아무도 없는 라인에서 펜형 소형 카메라를 사용해 몰래 촬영하는 모습이 발견됐다”며 “이 직원은 설비 위에 묻어있는 기름을 고의로 반죽 위로 떨어뜨리려고 시도하고, 반죽에 잘 떨어지도록 고무 주걱으로 긁어내는 듯한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장면은 보도에서 사용된 영상의 모습과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직원은 해당 시간대에 그 라인에서 근무하던 직원도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던킨을 운영하는 SPC그룹 산하 비알코리아가 30일 제보 영상의 조작 가능성을 제기하며 공개한 영상이다. 비알코리아는 이 영상 속 직원이 ‘오른손 장갑을 벗고 소형 카메라를 주머니에서 꺼내는 모습’과 ‘주걱으로 후드 유증기(기름때)를 털고 긁어 반죽으로 떨어트리는 모습’, ‘주걱으로 반죽에 떨어트린 유증기가 잘 보여지게 정리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비알코리아는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띄웠다.

도세호 비알코리아 대표이사는 “현재 보도 내용을 확인하고 있고, 식약처에서도 29일 오전 불시 현장 점검을 진행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향후 대내외적인 조치를 공유하고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철저한 위생관리로 안전한 제품을 생산, 공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번 불편함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식약처는 이날 오후 “최근 던킨도너츠의 제조시설이 비위생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는 정보에 따라 불시 조사한 결과 일부 시설이 청결하게 관리되지 않는 등 ‘식품위생법’ 위반사항을 적발하여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러한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던킨도너츠의 다른 제조시설까지 확대하여 위생지도·점검과 해썹 평가에 착수하겠다”고 전했다.

던킨도너츠 안양 공장의 도넛 반죽에 정체 불명의 물질이 떨어져있다 (사진=KBS 뉴스 캡처)
이러한 논란으로 인해 가맹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던킨 알바 경력이 있는 누리꾼의 글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본사에서) 위생 점검 불시에 찾아와서 다 뒤집어놓든 매장 털어서 검사하고 점수 깎는다”며 “우리 매장 사장님 격주마다 돈 몇십만 원 주면서 제빙기 청소하고 냉동고 서리 직접 제거하고 매시간 온갖 곳을 다 닦는다”고 했다.

또 “본사 공장부터 점검하고 그랬어야지”라며 “우리 사장 진짜 좋은 분이라 지금도 연락하는데 (이번 일로 인해) 마음 아프다”고 덧붙였다.

한 던킨 매장에서 일한다는 누리꾼도 SNS를 통해 “가맹점들 진심 위생 하나는 자신한다”며 “가맹점주들, 매장 직원들은 정말 무슨 날벼락이냐. 자영업자분들 가뜩이나 힘들 텐데 그저 안타깝다”는 글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