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키워준 친할머니 살해 10대 형제 한숨만…”형은 자포자기”

유튜브로 보기

(서울=연합뉴스) 10년 가까이 키워준 할머니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10대 형제가 31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이날 대구지법 서부지원에 모습을 드러낸 이모(18·고교 3년)군과 동생(16)은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는데요.

형 이 군은 "할머니에게 할 말이 없냐"는 물음에 한숨만 내 쉬었습니다.

피의자 형제의 국선변호인은 "계획했다기보다 범행 직전 우발적으로 서로 동의한 것으로 봐야 한다"며 "막상 형이 실행에 나서니 동생이 말렸고, 이미 상황이 끝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동생은 정서·행동 장애로 현재 이 상황에 대해 개념이 없고 형은 자포자기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형제는 지난 30일 오전 0시 10분께 대구 서구 비산동 자택에서 친할머니(70대)에게 수십차례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으며 이들은 2012년부터 함께한 조손가정으로 조부모 모두 신체장애가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형제 한숨만…"형은 자포자기" - 2' data-original="https://img4.yna.co.kr/etc/inner/KR/2021/08/31/AKR20210831163500704_01_i_P2.jpg"/>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