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전국에 국지성 소나기…12일부터는 폭염·열대야

지역 간 편차 크고 시간당 100㎜ 이상 지역도…산사태 등 주의해야

비오는날 비오는날

[촬영 이충원]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8일부터 장마 양상이 국지성 소나기 형태로 바뀌고, 12일부터는 장마가 소강상태에 접어들며 폭염이 기승을 부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기상청은 8일 진행한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장마의 현황 및 향후 장마의 전개 양상 예측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3일 장마가 시작된 후 지금까지는 장마가 저기압을 반영한 정체전선의 발달 및 자체 정체전선 발달로 인한 지역적 편차의 두 가지 모습을 나타냈다.

3∼4일에는 남북으로 폭이 넓고 이동 속도가 다소 빠른 정체 전선의 영향으로 중부권과 남부권 북부에서는 자주 빠르게 비가 왔고, 남해안과 제주는 강수량이 많았다.

5∼8일은 정체전선이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아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양의 비가 왔다.

8일부터는 정체전선이 남하하고 몽골 등 내륙을 중심으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이동해 오면서 지금까지의 강수 형태와는 전혀 다른 국지성, 게릴라성 강수(소나기)가 전국에 나타날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다른 계절의 소나기와는 달리 인접 지역 간에도 편차가 커 예측이 매우 어렵고, 시간당 강수량이 최대 100㎜가 넘을 정도로 매우 많은 비가 단시간에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 예보관은 "비구름대가 발생부터 소멸까지의 시간이 매우 짧고 단시간에 많은 비가 쏟아지니 정체전선이나 일반 저기압에 의한 비보다 대비할 시간이 훨씬 짧다"며 "조금 전까지 구름 한 점 없다가 갑자기 구름대가 폭발적으로 발달하면서 비가 쏟아지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까지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니, 단시간에 강한 비가 내리면 지반이 무너져 산사태 등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일기예보를 자주 체크하면서 미리 시설물 보강 등에 신경 써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정체전선은 남하해 제주도 해상에서 약화한 채로 머물다가 가끔 제주도에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12∼16일에는 장마가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북태평양 고기압 및 티베트 고기압의 영향을 받은 폭염과 열대야가 찾아올 전망이다.

12일 남부부터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해 지역 차는 있지만 16일까지 전국에서 폭염과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보됐다.

이번 폭염은 북태평양 고기압과 티베트 고기압이 장시간 겹칠 경우 극한으로 치달을 수 있지만, 아직 장마철이고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하지 않은 현시점에서 2018년과 같은 극한의 폭염이 올 것으로 예측하기는 이르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아울러 기상청은 폭염이 찾아온다고 해서 장마가 끝난다는 얘기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기상청 예보관은 "여러 예측 모델을 비교했을 때 우리 모델은 열대 고기압의 영향을 강하게 예측하나 다른 모델들은 약하게 예측한다"며 "이처럼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장마의 종료를 얘기하기는 이르다는 것이 기상청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표] 평년(1991년~2020년) 및 2021년 7월 3∼7일 강수량

평년 2021년
중부 남부 제주 중부 남부 제주
시작일 06.25. 06.23. 06.19. 07.03. 07.03. 07.03.
종료일 07.26. 07.24. 07.20.
장마 기간 31.5 31.4 32.4 5.0 5.0 5.0
강수량 378.3 341.1 348.7 86.4 233.9 107.2
강수일수 17.7 17.0 17.5 3.7 5.0 4.0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