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연 “임신 중 교통사고→조산한 딸, 뇌수종+공뇌 진단…이별 준비” (파란만장) [종합]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파란만장' 오미연이 다리 수술과 아이 중 아이를 택했다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EBS1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이하 '파란만장')에서는 배우 오미연이 과거 임신 4개월 차에 큰 교통사고를 당했고, 이후 조산한 딸이 큰 아픔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이날 오미연이 출연해 음주운전 차량이 중앙선 침범으로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그 당시 병원에 있던 간호사가 많이 다쳐서 얼굴을 완전히 못 알아볼 정도라고 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오미연은 그 당시 "아픔도 몰랐다. 간호사가 눈 뜬 것을 보고는 '이마에서부터 살이 다 위로 올라갔다. 24시간 안에 수술해야하는데 동네 작은 병원이라 큰 병원으로 가라'고 했다"라며 위급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큰병원을 간 오미연은 갈비뼈와 왼쪽 손목, 다리 골절 등의 부상이 있었다며 큰 부상이라고 했다. 새벽6시부터 오후 1시까지, 장장7시간에  걸친 얼굴 대수술을 한 오미연. 전신 마취를 하지 못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당시 임신 4개월 차였던 오미연은 "아기가 태동도 있었다. 그래서 사실은 아이가 제일 걱정됐다"며 "부분 마취 후 봉합을 했다. 그 선생님 너무 감사했다. 너무 많이 찢어져 피부를 붙여야 하는 힘든 수술이었는데, 당직이었던 성형외과 선생님을 만났다"라며 자신을 수술해준 분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그녀는 "외과에서 수술했으면 지금 이자리에 있지 못했을 거다"라며 배우 활동도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MC들이 "몇 바늘 꿰맸냐"고 묻자 오미연은 "기자분들이 쓴거 보니 600-700바늘이라고 하더라"며 "지금 주름때문에 흉터가 안보인다"라며 시간이 지나 흉터조차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런가 하면 교통사고로 6개월간 입원을 해야 했던 오미연은 임신 중이라 다친 다리도 수술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오미연은 "다리 수술을 하려면 전신 마취를 해야해서 아이를 포기해야한다고 했다"며 "아기가 태동이 있어 포기를 할 수 없었다. 얼굴이 다 망가졌으니 그러면 배우는 못하지 않냐"라며 다리보다 아이를 택했다고 했다.

아이를 살리고 다리를 절겠다고 결심한 오미연은 의사 선생님의 도움으로 깁스를 한 상태로 수술 없이 회복했다고 했다. 그녀의 노력에도 아이는 7개월 반 만에 조산했다고 털어놔 모든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출산 후 오미연은 "3주쯤 지났는데 간호사가 아이 얼굴을 돌려주는데 아이가 눈과 머리가 커서 ET같았다"며 뇌수종(물뇌종) 병에 걸렸다고 했다.

수술을 받기로 한 오미연은 아이가 뇌가 비어있는 공뇌 진단을 받았다며 연이은 좌절을 겪었다고 했다. 건강을 보장하지 못하고 장애가 있을 수 있다는 말에 오미연은 아이를 포기하려고 했지만 남편이 포기하지 못했다고 했다. 남편의 결단으로 아이가 수술을 받고 장애는 없다며 잘 자라고 있다고 했다.

현재 오미연의 딸은 결혼을 해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EBS1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