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심 논란’ 후폭풍, 덴마크의 선제골도 오심 가능성 제기

[ 인터풋볼 ] 정지훈 기자 = 잉글랜드와 덴마크의 명승부가 오심 논란으로 얼룩지고 있다 . 잉글랜드의 페널티킥 결승골이 오심이라는 이야기가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에는 덴마크의 선제골도 오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

잉글랜드는 8 일 오전 4 시 ( 한국시간 )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 ( 유로 2020) 4 강전에서 덴마크에 2-1 승리를 거뒀다 .

선제 득점은 덴마크의 몫이었다 . 전반 30 분 프리킥 상황에서 미켈 담스고르가 강력한 슈팅으로 잉글랜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 하지만 전반 39 분 시몬 키예르의 자책골이 터지며 균형이 다시 맞춰졌다 . 치열한 접전이 이어졌지만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 결국 경기는 연장전에 돌입했다 .

승부의 여신은 잉글랜드의 손을 들어줬다 . 연장 전반 14 분 라힘 스털링이 페널티킥 (PK) 를 얻어냈다 . 주심은 비디오 판독 (VAR) 끝에 원심을 유지했고 , 키커로 나선 해리 케인이 한차례 가로막혔지만 세컨볼을 밀어 넣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 덴마크는 요나스 빈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결실을 맺지 못했고 , 결국 경기는 잉글랜드의 2-1 승리로 끝이 났다 .

경기 종료 후 스털링이 얻어낸 PK 가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다 . 당시 주심은 스털링이 돌파하는 과정에서 메흘레의 다리에 넘어졌다고 판단해 PK 를 선언했다 . 더욱이 주심이 VAR 심판진의 의견만을 듣고 온 필드 리뷰를 진행하지 않아 더 큰 문제가 되고 있다 .

카스퍼 휼만트 덴마크 감독은 직접적으로 " 그것은 PK 가 아니었다 . 매우 실망했다 " 라고 직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 반면 PK 를 얻어낸 스털링은 " 그것은 분명 PK 였다 . 나는 페널티박스 안에 있었고 , 그는 내게 다리를 걸었다 . 명백한 PK 다 " 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

이를 두고 아르센 벵거 감독도 입을 열었다 . 그는 프랑스 ' 비인 스포츠 ' 에 출연해 "PK 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 나는 저런 상황에서 심판이 왜 VAR 을 직접 체크하지 않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 그런 상황일수록 주심은 더욱 확실히 해야 한다 " 라며 자신의 생각을 언급했다 . 벵거 감독 외에도 수많은 축구계 인물들이 해당 장면이 반칙이 아니라 주장하고 있다 .

그러나 잉글랜드도 오심의 피해자라는 이야기도 나왔다 . 덴마크의 선제골 장면에서 오심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다 .

영국 ‘ 버밍엄 메일 ’ 은 “ 덴마크의 선제골은 인정되지 않았어야 했다 ” 면서 “FIFA 규칙에 따르면 3 명 이상의 수비 선수가 벽을 형성하는 경우 , 모든 공격 선수들은 볼이 인플레이 될 때까지 벽에서 1 야드 떨어져 있어야 한다 . 그러나 덴마크 선수들은 이 규칙을 지키지 않았고 , 심판들은 이 오류를 발견하지 못했다 ” 며 덴마크의 선제골이 오심이라고 지적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