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현, 대보 하우스디 오픈 1R서 ‘단독 1위’

오지현이 3년 만에 우승에 도전한다. 박민지는 시즌 6승 도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오지현은 9일 파주 서원밸리 컨트리클럽(파73·6639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보 하우스디 오픈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낚으며 8언더파 64타를 쳤다.

이로써 박민지, 지한솔, 이가영 등 공동 2위 그룹(7언더파 65타)를 1타 차로 제친 오지현은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오지현은 지난 2014년 정규투어 데뷔 이후 통산 6승을 기록했다. 특히 2017년과 2018년에는 각각 2승을 기록하며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오지현은 지난 2018년 8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우승 이후 약 3년간 우승과 연을 맺지 못했다.

그러나 오지현은 이번 대회에서 첫날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오랜만에 우승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박민지와 지한솔, 이가영은 7언더파 65타로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세 선수 모두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쓸어 담았다.

올 시즌 5승을 기록한 박민지는 지난주 맥콜·모나파크 오픈에서 충격의 컷 탈락을 당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첫날부터 좋은 스코어를 기록하며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박민지는 올 시즌 1라운드에서 60대 타수를 기록한 모든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지한솔은 지난 5월 E1 채리티 오픈 우승에 이어 시즌 2승을 노린다. 지난주 맥콜·모나파크 오픈에서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던 이가영은 생애 첫 승 도전에 다시 나섰다.

박현경과 박지영, 최가람, 이기쁨은 각각 6언더파 66타로 공동 5위에 위치했다. 서연정과 조아연, 지영민이 5언더파 67타로 그 뒤를 이었다. 홍란, 이정민, 최예림 등이 4언더파 68타로 공동 12위, 이다연은 3언더파 69타로 공동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혜진과 안니린, 김지영2, 안소현 등은 2언더파 70타로 공동 27위에 자리했다. 장하나는 이븐파 72타로 공동 59위에 머물렀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