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체육복, 우리가 원조” 中 관영매체까지 나섰다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극 중 등장인물들이 입었던 초록색 체육복을 베껴 판매하고 있다는 지적에 발끈했다. 중국 관영매체는 강한 어조로 “‘오징어 게임’ 이전에 중국의 유명 배우가 먼저 착용한 것”이라며 반박에 나섰다.

6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오징어 게임’이 뜨자 한국 언론이 배우 우징의 체육복을 두고 극중 의상을 베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국내에서 보도된 한 기사의 내용을 캡처해 제시했다.

해당 기사에는 지난 5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중국에서 ‘오징어 게임’ 불법 다운로드가 성행하고 있고, 심지어 쇼핑앱에서는 드라마에서 입고 나와 유명해진 초록색 체육복에 ‘중국’이라는 한자를 삽입, 이정재의 사진을 활용해 판매까지 하고 있다”라며 “다른 나라 문화에 대한 존중을 먼저 배우라”고 지적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환구시보는 “서 교수는 그동안 이런 의제를 놓고 여러번 중국을 자극했는데 이번에는 대상을 잘못 골랐다”고 말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자신의 SNS에 올린 중국 한 쇼핑몰 앱 이미지. (사진=서 교수 SNS 캡처)
환구시보에 따르면 중국이 베꼈다는 논란의 체육복 사진은 지난 2019년 개봉한 중국 영화 ‘선생님, 좋아요’의 한 장면이다. 극중 체육교사로 출연한 배우 우징이 입었던 옷이 바로 ‘중국’이라는 글자가 쓰여진 초록색 체육복이었다. 우징은 며칠 전 진행된 ‘나와 아버지’ 시사회에서 해당 체육복을 입고 나오기도 했다.

이를 접한 중국 누리꾼들은 “2019년에 우징이 극중에 입고 출연했는데 대체 뭘 베꼈다는 거야?” “한국은 중국에 열등감이 있어서 계속 중국의 다양한 문화유산을 훔친다” “어이가 없다. 억지는 그만 부리길”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넷플릭스가 정식 서비스되지 않는 중국에서 오징어 게임이 인기를 얻자 중국 누리꾼들의 불법 다운로드가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전날 열린 중국대사관 국정감사에서도 해당 사안이 다뤄졌다.

장하성 대사는 “문화콘텐츠의 불법 유통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최근 전 세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오징어 게임의 경우 중국 60여 개 사이트에서 불법 유통된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상표를 악의적으로 선점해 우리 기업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며 “피해가 워낙 방대하기 때문에 쉽지 않지만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중국은 정부 인터넷 정책으로 인해 넷플릭스가 서비스되지 않는 국가 중 하나다. 이에 따라 중국 국민들은 넷플릭스를 통해 오징어 게임을 시청할 수 없다.

특히 지난 2016년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이 내려진 뒤 부터는 한국 영화, 드라마 등 신작 유통은 철저히 차단되고 있다. 그럼에도 웨이보의 ‘오징어 게임’ 관련 해시태그는 누적 조회수 17억건을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타오바오’ 등 현지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달고나, 가면, 의복 등 오징어 게임 관련 상품이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