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하던대로 했어…홈런에 큰 타격 받아” 적장의 경외심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의 홈런쇼에 적장도 경외감을 표했다.

오타니는 31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이날 오타니의 홈런은 팀의 짜릿한 8-7 신승의 '교두보'가 되었다. 5회 선두타자로 등장한 오타니는 구원 등판한 좌완 앤드류 히니의 80.7마일(129.9km/h) 커브를 통타해 솔로 아치를 그렸다. 이는 시즌 42호 홈런. 지난 27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 이후 3경기 만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오타니의 홈런으로 LA 에인절스는 6-5로 재차 리드를 챙길 수 있었다.

이로써 오타니는 홈런 42개로 메이저리그 홈런 부문 선두 굳히기에 나섰다. 공동 2위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 살바도르 페레즈(캔자스시티 로열스)와는 4개 차이. 같은 날 게레로 주니어가 멀티 홈런을 작렬하며 추격에 박차를 가했으나 오타니의 배트도 불을 뿜었다.

경기를 마친 조 매든 에인절스 감독은 인터뷰에서 "오타니가 여태까지 쳤던 타구 중에 이렇게 멀리 날아간 타구를 본 적이 없었던 것 같다. 431피트(131m)라고 들었는데 그게 중요한 건 아니지만, 더 멀리 뻗어간 느낌이었다"라며 대형 홈런에 감탄했다.

적장 애런 분 양키스 감독도 상대 슈퍼스타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오타니는 시즌 내내 하던 대로 활약을 보여줬다. 투구만 하는 선수가 아니다"면서 "오타니의 홈런을 보고 싶지 않았다. 그것은 우리에게 큰 타격이었고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라고 치켜세웠다.

사진=USA TODAY SPORTS/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