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코로나19 확진자 박석민 입 열었다 “친분있는 지인이 숙소 들러…치맥세트 함께해”

코로나19 확진자 중 한 명인 NC 박석민이 당시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석민은 14일 구단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며칠간 많은 분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저를 포함해 일부 선수의 잘못으로 리그가 멈추는 상황이 벌어진 만큼 변명보다는 합당한 처분을 기다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징계가 내려진다면 겸허히 받겠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다만 감염경로와 당시 상황에 대한 추측들만 커져가고 있어 더 늦기 전에 이 부분만이라도 분명하게 밝히는 게 적절할 것으로 생각해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석민이 밝힌 상황은 이렇다.

지난 5일 월요일 밤 10시 넘어 서울 원정 숙소에 도착한 뒤 권희동, 이명기, 박민우와 박석민 방에 모여 야식으로 떡볶이 등 분식을 시켰다. 이때 친분이 있는 지인이 숙소 앞에서 구단 버스를 보았다며 연락을 해왔다.

박석민은 “지금 동생들과 있으니 잠깐 같이 방에 들러 인사나누자”고 했다. 이 상황에 대해 박석민은 “지인은 예전부터 알고 지낸 분으로 같은 숙소에 투숙하고 있다고 하여 깊이 생각하지 않고 그만 불쑥 말이 앞서 버렸다. 방심이었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숙소에 합류한 지인과 추가로 룸서비스로 시킨 치맥 세트를 함께 먹었다는 박석민은 “같이 나온 맥주 세 병과 편의점에서 산 맥주 네 캔을 나눠 마셨다”고 밝혔다. 이후 지인은 먼저 나갔고, 후배들은 개인 용무로 박석민의 방을 왕래했다고 한다.

그리고 8일 오전 동석한 지인으로부터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고 즉시 구단에 관련 내용을 알렸다. 박석민은 “구단도 KBO에 바로 보고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현재 센터에서 치료 중인 박석민은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는 소문 때문에 무고한 동료와 가족, 야구팬, 다른 구단 선수단과 관계자분이 고통을 겪는 걸 보며 제가 나서 사과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사과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학 조사에서는 사실대로 답했다”며 “항간에 떠도는 부도덕한 상황이 없었다고 저희 넷 모두의 선수 생활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모두가 불편함을 참아가며 견디고 있는데 저의 경솔한 판단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제가 맏형으로 모범을 보였어야 하는데 원인이 된데 부끄러운 마음을 감출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팀과 리그, 타 구단 관계자와 무엇보다 야구팬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다시 사과로 마무리했다.

<김하진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전문] 전 매니저 “유재석, FNC서 최선 다했다”

  • ‘숙소에서 뭐해요?’ NC 영상 조롱거리로…캐치프레이즈도 뭇매

  • ‘역대급 예능수비’ 크레익 향한 키움의 바람 “역대급 외인 샌즈, 그 이상”

  • [스경X이슈] 확진자 신상 입닫던 NC, 방역당국 경찰 조사 들어가자 사과…박석민 "부도덕한 상황 없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