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토트넘, ‘바르사 풀백’ 에메르송 영입…라이트백 보강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토트넘이 이적시장 마지막 날 바르셀로나로부터 에메르송 로얄을 데려오는데 성공했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에메르송 영입을 발표했다.

에메르송은 1999년생 어린 풀백으로 브라질 리그에서 잠재력을 보여줘 2019년 바르셀로나로 이적했다. 이후 에메르송은 라리가 적응을 위해 곧바로 레알 베티스로 임대 이적해 첫 시즌을 보냈다.

에메르송의 첫 시즌은 만족스러웠다. 그는 2019-20시즌 리그 33경기 3골 6도움을 올렸고, 2020-21시즌 34경기 1골 4도움을 기록하는 등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수비력은 다소 떨어지지만 브라질 선수 특유의 드리블 능력과 공격 가담으로 좋은 평가를 받아왔다.

그러나 여전히 바르셀로나에는 에메르송의 자리가 없었다. 결국 에메르송은 새 팀 찾기에 나섰고 토트넘이 차기 행선지로 떠올랐다. 토트넘의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이 에메르송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섰고 선수, 구단과 합의를 이끌어내며 깜짝 영입을 성사시켰다. 에메르송의 이적료는 3000만 유로(약 410억 원)이며 5년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토트넘은 올여름 성공적인 이적시장을 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앞서 토트넘은 크리스티안 로메로, 피엘를루이지 골리니, 브라이언 힐을 영입했다. 방출작업도 성공적이었다. 토비 알더베이럴트, 에릭 라멜라 등 애매한 자원들을 모두 내보내면서 새 팀 꾸리기에 나섰다.

여기에 에메르송까지 품으며 약점으로 지적되던 오른쪽 측면 수비도 보강하게 됐다. 현재 토트넘의 오른쪽 풀백 자원으로 세르쥬 오리에, 맷 도허티가 있지만 오리에는 이적을 원하는 상황이고 도허티는 기대했던 실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에메르송이 적응만 빠르게 한다면 주전 자리를 꿰차는 건 시간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