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서울 1천223명 확진…첫 1천명대(종합)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작업자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작업자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천434명을 기록하며 하루 최다 확진자 수를 경신한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의 한 건설 현장에 마련된 '서울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에서 작업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9.24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금요일인 24일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국내 첫 발생 이래 1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1천명을 넘어섰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가 1천223명으로 잠정집계됐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역대 최다였던 전날(23일) 893명보다 330명, 1주 전(17일) 692명보다는 531명 많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23일이 907명으로 역대 하루 최다 기록이었고, 17일이 703명이었다.

이 같은 결과는 23일 서울의 코로나19 검사 인원이 11만589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5천95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하루 전체 확진자 수 최종집계치는 다음 날인 25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email protected]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