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서울 568명 확진…역대 최대치(종합)

" data-original="https://img9.yna.co.kr/photo/yna/YH/2021/07/05/PYH2021070518290001300_P2.jpg"/> [모멘트] '워크스루' 코로나19 검사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5일 서울 관악구 에이치 플러스 양지병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감염안전진료부스(워크스루(Walk-thru))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7.5 [THE MOMENT OF YONHAPNEWS]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화요일인 6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68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하루 집계가 마감되려면 3시간이 남았으나, 21시간 잠정 집계만으로도 작년 초 코로나19 사태 시작 이래 역대 하루 최다 기록이던 작년 12월 24일의 552명을 넘어섰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5일) 299명이나 지난주 화요일(6월 29일) 372명보다 훨씬 많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7월 5일 320명이었고, 올해 최다 기록이던 6월 29일은 375명이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해 말 매일 300명대 이상으로 급증한 후 올해 들어 서서히 줄어 1월 중순부터 한동안 거의 매일 100명대에 머물렀다. 하지만 4월 초부터 다시 늘어 6월 말부터는 작년 말과 올해 초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폭증했다.

최근 1주간(6월 29일∼7월 5일)은 375→333→346→359→289→307→320명으로, 하루 평균 333명이었다.

6일 신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7일 0시 기준으로 서울의 1주간 하루 평균 확진 인원은 360명을 넘게 돼, 300명대 후반에 진입할 것이 확실하다. 이는 구치소 집단감염 등이 발생하면서 하루 확진자 수가 300∼500명대를 오르내리던 지난해 말, 올해 초와 맞먹는 수준이다.

6일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신규 확진자 568명 중 해외 유입은 5명이었고 나머지 563명은 국내 발생이었다.

이 시각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 인원은 5만2천509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날인 7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email protected]

유튜브로 보기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