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 소이현 “둘째 임신 후 27kg 쪘다”…4주 만에 24kg 감량한 비결은?

소이현 '옥탑방의문제아들' 출연 / 사진: KBS 제공

소이현이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격한다.

오늘(6일) 밤 10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2년 만에 일일드라마로 안방극장 복귀에 나서는 소이현이 출연한다. 두 아이의 엄마임에도 완벽한 몸매를 자랑한 소이현은 이날 자신만의 극한 다이어트법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소이현은 "사실 둘째 임신 후 27kg까지 쪄봤다. 심지어 남편보다 몸무게가 더 많이 나갔었다"라며 "나는 27kg가 쪘지만 태어난 아이는 고작 3kg밖에 안 되더라"라고 충격 받았던 경험에 대해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소이현은 "밥은 거의 안 먹고 오로지 미역국만 먹었다"며 혹독한 식단 관리로 4주 만에 무려 24kg을 감량했다고 전해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소아현은 "아침, 저녁으로 뜨거운 물을 1L씩 꾸준히 마셨다"라며 "뜨거운 물을 마시면 몸의 순환을 도와줘 부기가 빨리 빠지고 특히 노폐물 배출도 잘 되게 해준다"는 꿀팁을 전수해 다이어트 고수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김숙은 "소이현이 아이 낳고 쫙 붙는 원피스를 입고 왔는데 살이 하나도 없어서 어떻게 다 뺐냐고 물었더니 '아직 1kg 남았어요'라는 망언을 하더라"며 "우리한테 1kg는 그냥 왔다 갔다 하는 거 아니냐"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 밖에 소이현은 데뷔 초였던 스무 살 무렵 인교진과 음료 CF를 촬영하며 키스신을 찍었던 사실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실제로 심쿵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소이현은 "그때는 일이었고 너무 어렸어서 그런 건 없었다"며 쿨하게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

새 일일드라마 '빨강구두'로 돌아오는 소이현의 다양한 이야기는 오늘(6일) 밤 10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