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연X하재숙, ‘마인’·’광자매’ 악역 연기 비하인드 (옥문아들) [종합]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옥자연과 하재숙이 드라마 '마인'과 '오케이 광자매'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옥자연과 하재숙이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은이는 '오케이 광자매'를 언급했고, "매주 엄마와 '광자매' 같이 본다. 마리아는 어떻게 된 거냐"라며 궁금해했다. 하재숙은 "마리아는 죽었다. 가장 행복한 순간에 급사했다. 도덕적으로 잘못한 일을 하는 사람이었으니까"라며 설명했다.

하재숙은 "그래서 해피엔딩으로 끝나지는 않겠다고 생각했다. 중간에 자꾸 죽을 것 같더라. 작가님께 몇 번 여쭤봤다. 계속 '글쎄?'라고 하시더라. 대본 나온 걸 보고 알았다"라며 밝혔다.



하재숙은 "저는 또 제가 연기한 인물이니까 너무 안쓰럽고 제일 행복한 순간에 죽었으니까 너무 마음이 아팠다. 대본 받고 많이 힘들었다. 2주는 많이 울었다. 저는 마무리를 잘하고 행복하게 나왔는데 많은 분들이 저만 보면 걱정하고 괜찮냐고 묻더라. 그래서 안 울려고 한다"라며 털어놨다.

하재숙은 "처음 겪어봤다. 항상 호감 있는 역할을 많이 했는데 복도식 아파트에서 어떤 할머니가 침을 뱉으셨다. 그냥 '할머니 저 그런 사람 아니에요'라고 했다"라며 일화를 공개했다.

또 김숙은 '마인'에서 화제를 모았던 옥자연과 이현욱의 키스신을 언급했고, "그 신보고 사람들이 엄청 욕하지 않았냐"라며 궁금해했다.

옥자연은 "저도 어떻게 나올지 모른다. 더 불륜으로 나쁘게 보여야 하니까 키스신을 세게 찍은 거다. 주변에서도 말을 안 했다. 같이 연기를 했던 이현욱 배우님의 지인이 오빠한테 문자를 보냈다더라. (키스신이) 더럽다고"라며 귀띔했다.



특히 옥자연은 "배우는 자기 역할 너무 사랑하지 않냐. '나는 다 이유가 있는데 왜 이렇게 화를 내고 그러시지' 하다가 점점 익숙해지더라"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옥자연은 '인기가 많아지지 않았냐'라는 질문에 대해 "평소에 완전 노 메이크업으로 다니고 (작품 속에서) 가발을 썼던 거다. 이미지가 달라서 못 알아보실 줄 알았다. 식당 같은 데 가면 알아보시더라"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