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유재석, 아파트 경비원 이름까지 외워 “미담 자판기!”…정준하X정형돈, ‘무도’ 이후 방송서 6년 만에 재회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정준하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함께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유재석의 미담이 문제로 나와 눈길을 끌었다.

20일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정준하가 함께한 가운데, ‘뇌섹시대’에 스며들기 위한 상식 아웃사이더들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이번 방송 게스트로는 ‘무한도전’ 이후 방송에서 정형돈과 오랜만에 재회를 이룬 ‘정과장’ 정준하가 등장했다.

정준하는 ‘무도’ 이후 6년 만에 방송에서 정형돈을 만나게 됐다. 앞서 방송국에서 우연히 만나 서로 울컥했다는 그들은 둘을 둘러싼 불화설 아닌 불화설을 해명했다. 정준하는 또 술에 취해 전화하는 정형돈 때문에 겪었던 고충을 고발했다. 아울러 아직도 ‘무도’ 막방을 보지 못했다며 무도 후유증을 토로했고, 박명수 때문에 힘들었고 유재석의 설득 때문에 프로그램에 남았다는 뒷이야기를 다시 꺼내기도 했다.

이날 문제 중 하나는 유재석의 한 미담에 대한 것이었다. ‘미담 자판기’ 유재석은 평소 동료들과 스태프들은 물론, 동네 주민들과도 항상 인사를 나누며 언제 어디서나 친절함을 잃지 않는다고 한다. 특히 자신이 사는 아파트 경비원에게 ‘이 행동’으로 세심한 모습을 선보여 감동을 줬다고 한다.

정답은 “경비원의 이름을 외워서 불렀다”다. 유재석이 가지고 있는 습관 중 하나가 사람의 이름을 기억하는 것이라고 한다. 처음 보는 신인들에게도 한 명씩 이름을 부르며 기억하려고 노력해 많은 연예인들이 감동을 받기도 했다고 한다. 이는 아파트 경비원들에게도 마찬가지이며, 인사는 물론 건강까지 챙기는 것으로 전해졌다.

KBS2 집단지성 지식토크쇼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장필구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