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카남’ 은가은, 우울증·공황장애 고백 “응급실 실려간 간 적도 있어”

‘와카남’(사진=TV조선)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와카남’ 은가은이 우울증, 공황장애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와카남’에서는 마음 주치의 특집이 그려져 우울증, 공황장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은가은은 “제가 댄스 가수를 준비할 때 우울했다. 그때 저는 그걸 즐겼다. 슬픈 음악을 듣고 그 감정을 이용해서 가사를 쓰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옷을 입으려고 하는데 옆에서 ‘빨리빨리빨리’라고 하는 게 들렸다”면서 “누가 계속 말을 거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주치의는 “우울증이 심할 때 환청이 들리는 거다. 우울증 진단 기준이 있다. 은가은 씨 점수를 보니까 20점 이상이면 우울증 가능성이 있는데 24점이 나왔다. 불안도 관련돼 30점 이상이면 심하다고 보는데 35점이 나왔다”면서 “마음 치료를 하지 않으면 화려하게 살 수록 격차가 벌어진다”고 조언했다.

이어 은가은은 “공황장애도 3년 앓았다. 1년 동안 약을 먹었는데 하루 종일 멍한 상태다. 스스로 생각할 수 없는 느낌”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하루는 약을 집에 놓고 갔는데 중국이었다. 숨도 못 쉬고 그래서 응급실에 갔다. 약에 너무 의지하고 있는 것 같아 약을 1년 간 끊고 2년간 고생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응급실에 실려가면 피 흘리면서 돌아다녔다.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말에 주치의는 “정신과 약에 대해서 뇌에 영향을 주고 사람 바보 만드는 약 아니냐, 치매 걸린다는 그런 말은 가짜뉴스다”고 설명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