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카남’ 최용수, 20년지기 故유상철 회상 먹먹…아내 “남편 그렇게 우는거 처음 봐”

최용수가 별세한 유상철 감독을 추억했다.
31일 방송된 TV '와카남'에서는 최용수가 황선홍, 김병지, 김태영이 만나 故유상철을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용수, 황선홍, 김병지, 김태영은 훈련 후 최용수 집에서 식사를 하게됐다. 식사를 하면서 2002월드컵 이야기, 히딩크 감독이야기가 오갔다. 이어 건강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황선홍이 얼마전 심장수술을 받았고 이에 최용수는 괜찮냐고 물었다. 황선홍은 "다행히도 괜찮다"고 했다. 최용수는 "우리가 몸을 쓰는 직업이라 몸에 과신을 하는데 스트레스도 절대 무시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故유상철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나왔다. 황선홍은 "최용수가 비보를 듣고 첫날에 왔다가 장지까지 따라갔다"고 했다. 이에 최용수는 "내가 아파보니까 알겠더라"며 "집에 있을 수가 없었고 유상철이랑 20년지기 아니었냐"고 했다. 이에 최용수의 아내 역시 "이제까지 살면서 남편이 우는 모습을 처음 봤다"며 "그 날에도 떨려서 운전을 못 할 것 같다고 해서 제가 데려다 줬었다"고 했다. 그러자 황선홍은 "우리도 건강을 잘 지켜야 한다"며 "그래야 오래 보고 시간을 보낸다"고 말했다.

TV '와카남'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이지영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