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보호소서 ‘새우꺾기’ 가혹행위”…인권위 진정

보호소 "지속적 폭력 막기 위한 불가피한 조처"

경기도 화성 외국인 보호소 청사 전경 경기도 화성 외국인 보호소 청사 전경

[화성외국인보호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외국인보호소에 수용된 외국인이 사지를 결박당하는 등 인권침해를 겪었다며 보호소를 상대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28일 사단법인 두루 등에 따르면 모로코 국적의 30대 A씨 측은 올해 6월 경기 화성외국인보호소에 수용 중 직원들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했다며 그달 말 인권위에 진정을 냈다.

외국인보호소는 강제퇴거 대상에 오른 외국인이 본국 송환 전까지 머무는 임시 시설이다. A씨는 체류 기간을 연장하지 못해 지난 3월 강제퇴거명령을 받은 뒤 수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보호소 생활 중 외부 병원 진료 등을 요구하다가 직원들과 마찰을 빚은 뒤 독방인 '특별계호실'에서 손발을 등 뒤로 묶은 채 엎드린 이른바 '새우꺾기' 자세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보호소 CCTV에는 A씨가 약 4시간 24분간 이런 상태로 구금된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보호소는 A씨가 지속해서 폭력을 행사하는 등 문제를 일으켜 불가피한 조처를 했다는 입장이다. 길강묵 화성외국인보호소장은 "총 20회에 걸쳐 기물 파손과 자해 행위 등을 하는 등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를 해 더 위험한 상황의 발생을 막기 위해 취한 조처"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