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도 주목한 ‘오징어 게임’ 열풍…CNN “‘기생충’과 같은 현상”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전 세계적인 돌풍에 외신도 주목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오징어 게임'은 무엇이고 왜 사로잡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넷플릭스의 최신 히트작('오징어 게임')은 정말 끝내준다"고 극찬했다.

이들은 "'오징어 게임'이 화제를 불러일으킨다고 말하는 것은 절제된 표현”이라며 "'오징어 게임'의 흥행은 한국 영화 '기생충'에서 드러났던 것과 매우 같은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공개 이후 미국을 비롯한 66개국에서 인기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미국 연예 전문매체 데드라인 또한 "'오징어 게임'이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의 이정표를 세웠다. 미국 시청자들 사이에서 비영어 콘텐츠에 대한 인기가 커지면서 '오징어 게임'이 혜택을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과 프랑스 매체 BFM 등도 '오징어 게임' 열풍에 대한 기사를 내면서 현재 이 작품이 세계적으로 주목받을 수 있는 이유에 대해 자체적인 분석을 내놨다.

사진= 넷플릭스


이창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