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류현진, 공 맞고도 이닝 끝내더라… 왜 사이영 2-3위인지 알겠다”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7이닝 무실점 엄청났던 호투에 대해 외신 역시 박수를 보냈다.

류현진은 22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8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 선발출전해 7이닝동안 105구를 던지며 무실점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의 엄청난 호투를 하고 이날 경기를 마쳤다.

평균자책점은 기존 3.72에서 3.54까지 낮췄고 팀이 2-0으로 앞선 8회를 앞두고 내려왔기에 시즌 12승이 유력한 상황이다.

지난 두 경기 연속으로 부진(3.2이닝 7실점, 6.1이닝 4실점)했던 류현진은 이날 무려 105구나 던지는 역투 끝에 7이닝 무실점 대호투를 해냈다.

AP는 "류현진은 5회 2루타를 맞기까지 단 한번도 2루베이스를 밟는 것도 허용하지 않았다"며 "7회에는 타구에 왼쪽 다리 밑부분을 맞고도 트레이너가 나오지 않게 하고 이닝을 마쳤다"며 혀를 내둘렀다.

상대팀이었던 디트로이트의 지역지인 디트로이트 프리 프레스는 "34살의 류현진이 새삼 자신이 왜 2019년과 2020년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레이스에 있었는지 상기시켜줬다"며 극찬을 보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