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본점서 코로나19 집단감염…”12일 기준 8명 확진”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 본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13일 은행권에 따르면 서울 중구 회현동 우리은행 본사 12층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12일까지 8명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우리은행은 전날 개인·기관 영업 관련 사업부가 위치한 해당 층을 폐쇄했으며, 본점 건물에 대한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 또한, 확진 직원과 밀접 접촉한 직원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현재 본점 건물 모든 층에 이동 및 출입제한을 실시했으며, 직원 간 회식, 모임, 행사 등을 금지했다"며 "외출 등 이동을 최소화하고 휴가 시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안내하는 등 후속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