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족도 한국 도왔어요, 살려주세요” 아프간인들의 호소

https://news.v.daum.net/v/20210827050135965

"우리 가족도 한국 도왔어요, 살려주세요" 아프간인들의 호소

e977cb6cdf1d013cbc817e4a97f27325_123043.jpeg

“제발 우리 가족도 살려주세요. 외면하지 말아 주세요.”
26일 오전 11시 수화기 너머로 들린 무하마드 아짐(37)씨의 목소리는 가늘게 떨리고 있었다. 전북 전주의 한 자동차 공장에서 일하는 아짐씨는 지난밤을 뜬눈으로 지새웠다고 한다. 이날 오후 과거에 한국을 도왔던 아프가니스탄 협력자와 그 가족들은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그러나 아프간에 남아있는 아짐씨의 가족들은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했다.


비행기 못 타서 아프간에 남은 협력자들

9b19d456acc755c1d416298cb4600965_162557.jpeg

우리 정부가 아프간 국민을 구출하는 작전명 ‘미라클’(기적)의 이송 작전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생이별의 고통을 감내해야 하는 한국거주 아프간인들이 있다. 아프간에 남아있는 이들의 가족이 한국과 인연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한국의 민간기업이나 NGO 등에서 일했던 경험이 있지만, 이번 작전에서 구출 대상자 명단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한국의 아프건 재건사업 당시 정부와 협력했던 이들만 구출 대상이 됐기 때문이다.

아짐씨의 사례도 마찬가지다. 지난 2008년에 한국에 들어오기 전까지 아짐씨는 아프간에서 형과 함께 약 2년간 한민족복지재단(KFWA)에서 일한 경력이 있다. 그러나 형을 포함해 부모님과 남동생 2명, 여동생 4명은 아직 마자르이샤리프에 남아있다고 한다. 아프간 북부 최대도시인 이곳은 북부지역 방어 최후의 보루로 불린 곳이었지만, 지난 14일(현지시각) 탈레반에 점령당했다. 바로 다음 날 탈레반은 수도 카불에 진입했다.


“현지서 한국 도운 가족들 제발 구출해달라”


아짐씨는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남동생 한 명이 카불에서 탈출을 시도하고 있지만, 탈레반의 경계가 워낙 심해 쉽지 않다고 한다”며 “미국 군대마저 아프간을 완전히 떠난다면 한국과의 인연이 있는 우리 가족들의 생명은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짐씨는 얼마 전까지 ‘왓츠앱’이라는 앱을 통해 가족들과 메시지를 주고받았으나 현지의 무선 인터넷 사정이 좋지 않아 이제는 국제전화로만 통화가 가능하다고 했다.

그는 “아프간인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넨 한국 정부에 감사하다”면서도 “정부 협력자가 아니더라도 한국과의 인연이 있는 현지 아프간인들의 처지를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아짐씨는 전날 국제난민지원단체 피난처를 통해 아프간에 남아있는 가족들의 명단을 외교부에 전달했다고 한다.


“나중을 위해 비자라도 발급해주기를”

8f4dbc7eb097151f87cb2d728e2b3696_269331.jpeg

이날 서울 마포구 인근의 한 카페에서 기자와 만난 아프간 유학생 나지브 배기(27)씨는 과거에 탈레반에 의해 가족 모두가 살해당한 가슴 아픈 경험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현재 결혼을 약속한 아프간인 여자친구는 탈레반이 장악한 카불에 남아있는 상황이다. 배기씨는 “심리 상담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독일의 NGO에서 일하던 여자친구는 아프간에서 여자아이들의 심리상담을 도와주고 있었다”며 “올해 한국으로 데려와 결혼하려고 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일정을 연기했다가 그 사이에 탈레반이 카불을 장악해버렸다”고 말했다.

정부와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없음에 답답함을 호소한 배기씨는 “비행기를 통한 구출이 어려우면 비자 발급이라도 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한 달 뒤면 탈레반은 전 세계를 향해 아프간이 다시 정상적인 국가임을 보여주고 싶어할 것”이라며 “비행기와 같은 운송 수단이 정상화된다면 비자를 발급받은 아프간인들이 한국으로 넘어올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부, “미라클 작전 천운, 추가 구출은 어렵다”


한편 정부는 이날 아프간인 구출과 관련해 추가 작전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현지에 남은 아프간인 조력자를 추가 구출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한국 정부에 조력한 아프간인들의 국내 이송이 성공적으로 진행된 데 대해 “아주 위험한 작전이었지만 천운이었다”라며 “현지에서 확인했을 때 (한국행) 의사를 밝히신 분은 전원 다 이송에 성공한 것으로 보시면 된다”고 말했다.

정희윤 기자 [email protected], 이가람 기자·장서윤 인턴기자 [email protected]

-------------------------------------------------------------------

가장 최근까지 함께 근무했던 인원 중에서 잔류를 희망하거나 제3국으로 가기를 원했던 이들을 제외하고

한국에 가기를 원했던 이들과 그 가족들을 신원 확인까지 꼼꼼히 해서 챙긴 인원수가 400명 가까이 됐었고

이들을 우여곡절 끝에 무사히 데려올 수 있었는데

한시적으로 예전에 잠깐 근무했던 인연이 있던 이들까지 다 합산하면 그건 우리가 감당할 수 있는 능력이 될만한 규모가 아니었겠죠.

그 사람들 파악해서 다시 구출팀 파견해 데리고 온다는건 명분이나 실현 가능성면에서나 이젠 그러기 힘들고요.

신원 확인 가능한 이들을 대상으로 비자 입국 혜택 주는것 까진 고려할만한데 딱 거기까지라고 봅니다.

탈레반 하는 짓거리 봐서는 이 사람들 피바람 불때 안타깝지만 희생될 거 같습니다.

옛날에 보도연맹 명단 들고 다니며 학살하던 짓 같은거 탈레반이 그대로 할거 같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