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손흥민 모드’ 토트넘, 결승골 터트린 SON 향해 “역시 우리의 7번!”[토트넘 왓포드]

  • 손흥민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이번에도 역시 토트넘의 '우리 손흥민' 모드다.

토트넘은 29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와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결승골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41분 좌측면에서 얻은 프리킥의 키커로 나서 왓포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반대편 골문을 보고 다이렉트 슈팅을 날렸고, 이는 다른 선수들의 터치 없이 그대로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 골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 지난 2015년 8월 토트넘에 입단한 손흥민은 이날 왓포드전이 EPL 통산 200번째 경기였는데, 골로 자축했다. 손흥민은 200경기에서 72골(39도움)을 기록 중이다.

EPL에서 아시아 선수가 200경기를 뛴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박지성은 153경기, 기성용은 187경기, 이청용은 105경기를 소화했다.

토트넘은 앞장 서 손흥민의 200경기 출장 기록과 결승골을 축하했다.

경기 시작하자 마자 공식 SNS을 통해 "프리미어리그 200경기 출전한 손흥민! 축하해"라는 글을 올린 토트넘은 손흥민이 골을 터트리자 "역시 우리의 7번!"이라며 추가 글을 올렸다. 7번은 손흥민의 등번호다.

'에이스' 손흥민의 골로 승리를 챙긴 토트넘은 개막 후 3연승을 질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