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2회 빅리거 추락…딸 성폭행 법정행

전직 메이저리거 후안 엔카르나시온(45)이 잘못된 선택으로 사법기관의 심판을 받게됐다.

'ESPN'은 29일(한국시간) 도미니카공화국 사법 당국의 발표를 인용, 엔카르나시온이 자신의 미성년자 딸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5월 이같은 범죄를 저질렀다. 그는 딸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딸의 신체를 만지는 등 선을 넘어선 행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현재 도미니카공화국 수도인 산토 도밍고에서 법원 명령으로 구속된 상태로 현지시간으로 토요일 법정에 섰다. 법원이 보석 요청을 기각하면서 구속된 상태로 재판을 받게됐다.

ESPN은 도미니카공화국 현지 언론을 인용, 검찰이 그에게 1년의 예방구금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법정에서는 최대 징역 15년형까지 선고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엔카르나시온은 1997년부터 2007년까지 메이저리그에서 11시즌동안 5개 팀에서 뛰었다. 2003년 플로리다 말린스, 2006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월드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

[피츠버그(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