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효광 “벌써 세번째 불륜설” 의혹 제기…추자현 이혼 택할지도?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불륜설이 불거진 배우 추자현의 남편 우효광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추자현 죽을 고비 넘겼는데...사랑꾼 우효광의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유튜버 이진호는 "우효광의 추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6년 10월 우효광은 술에 취한 한 여성과 친밀하게 손을 잡고 가는 모습이 파파라치에 찍혔다. 당시 우효광은 추자현과 결혼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 비난을 크게 받았다"고 우효광의 첫번째 외도설을 밝혔다.

이어 "이에 우효광은 '12년 지기 친구이자 대학교 동창이다'이라고 해명했다. 현지에서는 큰 이슈가 됐지만 추자현은 이를 이해하고 넘기면서 단순 해프닝으로 끝났다"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우효광의 두번째 외도설를 밝히며 "두 사람은 '동상이몽' 하차 이후 불화설에 또 휘말렸다. 우효광이 너무 자주 중국으로 출국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당시 중국 지라시는 "남편 Y의 고정 PY 파트너가 발견됐다. 남편은 일이 없으면 귀국해 홀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실제로는 베이징으로 가서 왕홍인 한 여성과 만남을 이어갔다. 두 사람은 한국에서 알게 된 사이인데 이 남편은 그 여성에게 큰 손으로 통했다. Y는 그에게 마음껏 쓰라며 카드까지 쥐어준 상황이다. 이번에 Y와 이 여성이 함께 술집에서 술을 마신 장면이 현지 파파라치 팀에 포착됐다. 하지만 Y는 큰 돈을 써서 이를 막았다. 이 소식은 중국 연예계에서 돌고 있는데 한국의 스타인 아내가 참을지 아니면 이혼을 택할지 모르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라시는 Y가 아내와 한국 예능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었다며 우효광을 우회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앞서 15일 중국 매체 소후연예는 우효광이 최근 술자리를 가진 후 돌아가는 차 안에서 한 여성을 자신의 무릎 위에 앉혔다고 밝혀 큰 충격을 안겼다.

이에 우효광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5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서 있었던 해프닝이다. 영상에 등장하는 분들은 가족끼리도 왕래하는 감독님과 친한 동네 지인분이다. 아무리 친한 지인이어도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우효광과 추자현은 2012년 중국 드라마 '마랄여우적행복시광'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고, 2017년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