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 다녀온 이운재 전북 코치, 코로나19 확진 판정

ⓒ 전북 현대 모터스 ⓒ 전북 현대 모터스

K리그 전북 현대의 이운재 골키퍼 코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 현대는 15일 오후 구단 SNS를 통해 “PCR 검사에서 코칭 스태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전해진 바에 따르면, 해당 스태프는 이운재 코치다.


최근 전북 현대는 AFC 챔피언스리그 일정을 치르기 위해 우즈베키스탄 원정을 다녀온 바 있다. 12일 귀국한 선수단은 PCR 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14일 재실시한 검사에서 이운재 코치가 양성 판정을 받게 됐다.


이 코치의 감염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고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치료센터에 입소해 치료를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원정에 동행했던 전북 구단 선수들과 코치, 임직원 모두는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