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尹, 나한테 무릎 꿇고 협조하게 될 것”(종합)

"이준석 잘못 인정한 것으로 보고 진실공방 더 안한다"

' data-original="https://img7.yna.co.kr/photo/yna/YH/2021/08/19/PYH2021081912270005300_P2.jpg"/> "소상공인 자영업자 여러분 미안합니다"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9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코로나19 등으로 힘든 경제 상황에 대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미안함을 표현한 피켓을 들고 있다. [email protected]

(대구·서울=연합뉴스) 김현태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19일 "국정 철학과 수권 능력이 제대로 준비돼 있지 않다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저한테 무릎을 꿇고 큰 틀에서 제게 협조해야 하는 위치로 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대구시당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윤 전 총장 측으로부터 당대표 제안을 받았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는 한 기자의 물음에 "턱도 없는 소리"라며 이같이 대답했다.

원 전 지사는 "저는 윤 전 총장이 당에 들어와 계파만 만들고 지지율을 앞세워 의원들 줄세우는 것을 가장 강력히 비판한 사람"이라며 "앞으로도 제가 가장 강력하게 (윤 전 총장을) 검증하고 비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준비 안 된 초보자한테 대통령을 맡겨서 국민들이 불안 불안한 실험을 감수해야 할 이유가 뭐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얘기 나누는 원희룡과 이진숙 얘기 나누는 원희룡과 이진숙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9일 대구시당에서 열린 시당 부위원장단 간담회에 앞서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과 얘기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원 전 지사는 여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황교익 인사 논란'도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조국 전 장관이 딸의 입학을 위해 아빠 찬스를 썼던 것처럼 이 지사는 경선에서 도지사로서의 예산·인사권 등을 쓰며 지사 찬스를 남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대통령이 돼서 수만 명에 대한 인사권을 가지게 됐을 때 국정농단을 어떻게 할지를 보여주는 예고 편"이라고 해석했다.

이준석 대표와의 녹취록 갈등에 대해선 수습을 시도했다.

그는 "이 대표가 잘못을 인정한 것으로 간주하고 더는 진실 공방을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덧붙여 "이 대표와 충돌했던 본질은 공정한 경선을 지켜야 한다는 저의 절박한 위기의식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젊고 경험은 부족하지만 의욕은 앞서고 자신감이 넘치다 보니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다"며 "공정 경선을 위한 시스템을 만들고 대표가 본분에 충실하면 다시 힘을 합쳐서 경선을 잘 끌고 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상인들에게 손들어 인사하는 원희룡 상인들에게 손들어 인사하는 원희룡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9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상인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이 대표와의 갈등을 노이즈 마케팅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선 "저는 튀는 사람이지만 공정경선을 위해서 튀고 정권 교체를 위해서 튄다"고 주장했다.

첫 지방 일정으로 이날 대구를 찾은 원 전 지사는 사흘간 머물며 전통시장을 중심으로 지지세 확산에 공을 들인다.

유튜브로 보기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