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정리 대상 윤석열 맞다…전체 녹취록 6시까지 공개하라”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18일 논란이 되고 있는 이준석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그 대상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에게 이날 오후 6시까지 자신과 통화한 녹음 파일 전체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사진=이데일리DB)
원 전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기억과 양심을 걸고 분명히 다시 말씀드린다. ‘곧 정리된다’는 이 대표의 발언 대상은 윤석열 후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곧 정리된다는 말 앞에는 여의도 연구소 지지율 조사에서 윤석열 지지율 떨어진다는 의미가 들어 있다. 그러고 나서 원희룡 지지율 오른다 덕담까지 했다. 이 내용을 어떻게 갈등상황 정리라는 의미로 볼수 있고,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원 전 지사는 또 “이준석은 윤석열과 통화 파문에서 말 바꾸는 위선적 모습을 보인 바 있다”라면서 “이번에도 부분 녹취록을 인공지능이라는 정확지도 않는 일부만 풀어 교묘하게 비틀어 뉘앙스를 왜곡하고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이름이 통화에서 녹음이 있네 없네, 이런 식으로 이번 문제를 넘어갈 수 없다는 건 이 대표 스스로 잘 알 것”이라면서 “결론적으로 이 대표와 제가 분명한 사실관계를 밝히는 게 옳다고 판단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밤 원 전 지사가 기자회견을 연다고 공지하자, 페이스북에 통화 중 ‘금방 정리된다’ 부분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인공지능(AI) 기술로 녹음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하는 ‘클로바노트’를 이용해 녹음을 글로 푼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이 대표가 올린 화면에 따르면 원 전 지사는 경선 과정의 갈등을 우려한 듯 “우리 캠프로 지금 싸우는 사람들, 나중에 다 알아야 될 사람들이잖아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너무 걱정 마십시오”라며 “저쪽에서 입당 과정에서도 그렇게 해가지고 세게 세게 얘기하는 거지, 예 저거 지금 저희하고 여의도 연구원 내부조사하고 안 하겠습니까”라고 했다. ‘저쪽’은 맥락상 윤 전 총장 측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저거 곧 정리됩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 주장은 주어인 ‘저거’가 윤 전 총장이 아닌 경선 과정의 갈등이라는 것이다. 반면 원 전 지사는 주어가 윤 전 총장이라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