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두 집 살림 고백 “효연과 숙소 생활 중” (미우새) [종합]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소녀시대 유리가 숙소에서 생활하는 이유를 밝혔다.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유리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숙소를 언급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장훈은 "유리 씨가 어렸을 때부터 별명이 거울 공주였다더라. 얼마나 보면 이런 별명이 생기냐"라며 질문했다.

이에 유리는 "사정이 있다. 제가 거울을 보려고 본 게 아니라 초등학교 때는 엄마하고 아빠가 양 갈래로 머리를 땋아주셨다. 양 갈래가 균형 있게 잘 맞춰졌으면 좋겠었던 거다"라며 밝혔다.



서장훈은 "충분히 이해한다. 매주 양 갈래 머리 중이다. 스스로 어느 정도 예쁘다는 걸 아니까 자주 보게 되는 거다"라며 공감했고, 유리는 "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때 제작진은 유리의 중학교 시절 사진을 공개했고, 서장훈은 "지금이랑 별 차이가 없다"라며 칭찬했다.

이어 신동엽은 "남학생들한테 인기가 많았다더라"라며 물었고, 유리는 "이사 가느라고 집 정리를 하다가 편지함을 봤다. 보니까 되게 오래된 러브레터 같은 것들이 있었다. 열어보니까 '장모님께'였다. '제가 미래 사위가 될 사람이다' 이런 러브레터가 줄곧 있었다"라며 자랑했다.

서장훈은 "집으로 따라오고 이런 친구들도 있었냐"라며 궁금해했고, 유리는 "엄마가 즐기신 모양인지 요리도 해주셨다. 햄버거도 만들어주시고 밥도 해주시고"라며 과거를 떠올렸다.



또 서장훈은 "유리 씨가 지금 두 집 살림을 한다는 게 무슨 이야기냐"라며 의아해했고, 서장훈은 "본의 아니게 본가가 있고 본가 근처에 숙소가 있다. 멤버하고 숙소 생활을 아직 하고 있다"라며 귀띔했다.

서장훈은 "숙소 생활을 하는 멤버가 몇 명이냐"라며 질문을 던졌고, 유리는 "다 독립도 하고 효연이랑 저랑 둘만 한다. 효연이는 (집이) 인천에 있다. 저도 숙소 생활 안 하고 다 뿔뿔이 흩어진 타이밍에 본가로 들어갔다"라며 설명했다.

유리는 "활동하고 새벽에 들어오고 그러면 생활 패턴이 가족하고 안 맞는 거다. 강아지를 키우고 있었는데 새벽에 들어오면 강아지들이 반갑다고 짖으니까 엄마, 아빠가 다 깨는 거다. 과일이라도 챙겨주려고 하면 죄송하기도 하고"라며 숙소 생활을 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서장훈은 "효연이는 깨도 되냐"라며 덧붙였고, 유리는 "효연이는 그때까지 깨어있다"라며 못박았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