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 사실이라면 제명해야”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6일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의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퇴직금으로 50억원을 수령한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의 아들 보도와 관련, 곽 의원의 출당 조치를 당 지도부에 요구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6일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의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퇴직금으로 50억원을 수령한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의 아들 보도와 관련, 곽 의원의 출당 조치를 당 지도부에 요구했다. (사진=이데일리DB)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당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을 받았고, 곽 의원도 사실상 시인한 것으로 보도됐다”며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 지도부는 당장 곽 의원을 제명 출당 조치하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문재인 정권과 이재명 지사의 불법과 비리 의혹을 응징할 수 있다. 당 지도부는 신속하게 결단하기를 요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경기지사도 저격했다. 대장동 개발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실시한 사업이기 때문이다.

유 전 의원은 “이 지사는 이 아수라 같은 판국에 대해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며 “이 지사 말대로 거리낄 것이 없다면 특검이건 국정조사건 다 받아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국민의힘은 누가 연루됐건 어떤 식의 조사건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