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미모의 딸’ 유담 근황 공개 “정치하겠다 하면 찬성”

유승민 전 의원이 딸 유담씨의 최근 사진을 공개했다. 유담씨는 아버지 유 전 의원의 유세에 함께하며 수려한 미모로 화제가 됐다.

유 전 의원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유승민TV에서 ‘밸런스 게임’(답하기 어려운 두 가지 선택지 중 하나를 고르도록 질문하는 게임)을 공개했다. 유 전 의원은 ‘유담이 정치하겠다고 한다면?’이라는 질문에 “딸이 (정치) 하겠다고 하면 찬성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아들 유훈동씨도 언급했다. 그는 ‘딸(유담) vs 아들(유훈동)’ 질문에 “사람들은 내가 딸을 더 좋아하는 것처럼 이야기하는데 진짜 똑같이 좋아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대선 때 아들과 딸이 같이 서 있는데 (기자들이) 내 아들인지 모르고 아들에게 비키라고 했던 적이 있다”며 “아들은 회사를 다니다 보니 학생인 딸보다 선거운동 도와주는 게 자유롭지 못하다”고 말했다.

유담씨는 2016년 유 전 의원이 무소속으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을 당시 기자회견에서 처음 얼굴을 비쳤다. 이후 2017년 대선에 출마한 유 전 의원의 선거 유세를 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