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측,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이재명 비판… “동문서답 말라”

국민의힘 대선후보 유승민 전 의원이 성남시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유 전 의원 캠프 이기인 대변인은 지난 21일 논평을 통해 "대장동 개발 비리의 핵심은 외관상 민관합작이나 택지 매각으로 발생하는 수익과 배당이익 대부분이 공공의 권력이 가리키는 방향에 따라 소수 개인으로 돌아간 것"이라며 "동문서답 하지말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대장동은 애초부터 LH(한국토지주택공사)나 GH(경기주택도시공사)에 의뢰해 제대로 된 공영개발을 추진했으면 탈이 나지 않을 사업인데 굳이 반은 '공공' 반은 민간의 'SPC'(특수목적법인)라는 방식을 선택한 건 다름 아닌 이 지사 본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금전신탁의 껍데기를 쓴 민간회사들을 공영개발로 포장시켜 공공으로 귀속될 수익을 거저먹게 한 장본인이 이재명 본인인데 이제 와서 왜 유체이탈 화법이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 대변인은 "이재명식 공공개발이 전국으로 확대된다면 결국 특정 소수에게 막대한 이익을 보장해 심각한 사회적 불평등을 야기할 것"이라며 "국민은 이 지사의 거짓정치와 딴소리 정치에 반대하고 더는 속지 않는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