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패밀리십 구축 예정…’무도’ 정형돈·박명수·노홍철 섭외 거절” (놀면 뭐하니?) [종합]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제작 방향에 대해 밝혔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앞으로의 제작 방향에 대해 언급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자가격리 기간 동안) 응원을 해주시고 걱정을 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유재석은 "우리 방송이 이중 실드다. 서로의 건강을 위해 필요하다"라며 제작 환경의 방역을 강화했음을 알렸다.

유재석은 "격리 기간을 견디게 해주신 건 수많은 분들의 응원도 있었지만 올림픽 선수단 여러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리다. 가족들하고도 격리를 해야 했다. 첫날에는 믿기지가 않더라. 자가 격리를 통해서 느낀 게 많다. 자유로운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가"라며 덧붙였다.



특히 유재석은 "오늘은 그래서 뭘 할까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을 텐데 제작진하고 고민을 많이 했다. 오랜만에 반가운 사람들을 만나보려고 한다"라며 밝혔다.

이어 유재석은 광희, 하하, 정준하, 조세호를 만났다. 유재석은 "('무한도전'에 합류해 준) 광희, 세형이, 세호. 우리 입장에서는 너무너무 고마운 멤버들이다. 부담 가는 자리인데 흔쾌히 해주지 않았냐"라며 회상했다.

유재석은 "제작진하고 그런 이야기 많이 했다. 고정적인 멤버화는 힘들다 하더라도 패밀리십은 구축이 되어야 하지 않냐. '무한도전' 멤버들을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시청자 여러분들께서 오리지널 멤버에 대한 그리움이 있다 하더라도 개인의 선택이지 않냐. 다 모일 수 있으면 좋지만 다 모일 수 없었다"라며 설명했다.

유재석은 "홍철이는 힘들 것 같다고 한 상태고 형돈이도 최종적으로 힘들 것 같다고 해서 알겠다고 했다. 명수 형은 '알겠습니다'라고 하고. 세형이도 너무 바쁘다. 지방 촬영이 있어서 함께하고 싶었지만 할 수 없었다"라며 귀띔했다.



유재석은 "이야기하면서 조심스러운 부분이 '놀면 뭐하니?'의 매력을 가지고 보는 분들도 많다. '무한도전'을 간다는 건가 생각하실 수 있다. '무한도전'은 하기 힘들다. 저희는 목표는 하나 아니냐. 많은 분들에게 웃음을 드리겠다. 되시는 분들 우선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하려고 한다"라며 강조했다.

하하는 "패밀리십은 갖긴 하겠지만 못 끼는 친구들도 있긴 하겠다"라며 거들었고, 유재석은 "혼자 하는 게 좋은 아이템이면 혼자 할 수 있다"라며 덧붙였다.

정준하는 "그게 잦냐"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유재석은 "잦진 않다"라며 안심시켰다. 조세호는 "재석 형이 그런 이야기했다. 같이 놀 때가 신난다고. 얼마나 외로운지 가끔 영상 통화한다. 깜짝 놀랐다"라며 맞장구쳤다.

유재석은 "혼자서 절대 못 사는 스타일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