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주택자 10명 중 8명 “집값 상승 ‘부정적’”

‘부동산 관련 국민 인식조사(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중 주택가격 상승에 대한 인식. / 자료제공=진성준 의원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집값 상승에 대해 국민 10명 중 8명은 부정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유주택자 또한 80% 이상이 집값 상승이 싫다고 응답했다. 무·유주택자 불문하고 국민 대부분이 집값 안정을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14일 진성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서을)과 한국도시연구소(최은영 소장)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부동산 관련 국민 인식조사(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에 따르면 응답자 85.1%가 집값 상승에 대해 ‘주거비 부담이 커지므로 싫다’며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반면 ‘자산이 늘어나는 것이므로 좋다’는 응답은 14.9%에 그쳤다.

집을 가지고 있는 사람 역시 ‘집값 상승이 싫다’는 응답이 81.5%로 높은 가운데, 무주택자인 경우에는 95.4%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거주형태별로는 월세 세입자 95.4%, 전세 세입자 88.2%, 자가 거주자 81.9%로 세입자의 여론이 더 부정적이었다. 소득수준별로 보면 월가구소득 300만원 미만에서 91%, 300만~700만원은 84%, 700만원 이상은 74%가 부정적으로 답해 소득이 적을수록 집값 상승을 반기지 않았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 회장(경인여대 교수)은 “인간은 기본적으로 이중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다. 집값이 내 집값이 오르는 것은 좋지만 집값이 전체적으로 오르게 되면 구매능력이 부족하게 돼 구매욕구가 떨어지고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된다”며 “경제적으로 봤을 때도 부동산 가격이 급격하게 올라가면 세금, 관리 비용 등 부담이 증가하게 되고 급격하게 하락하게 되면 국가 경제가 무너질 우려가 있다. 또한 급격한 변화에 대해 인간은 기본적으로 거부반응을 보이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점진적인 우상향을 기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재 집값이 높다고 보는 국민은 91%로(매우 높다 60.1%, 높은 편 30.9%)로 매우 많았다. 무주택자인 경우 93.8%, 유주택자인 경우 90%가 집값이 높다고 응답해 주택소유 여부와 관계없이 대부분 집값이 높다고 인식하고 있다. 월 가구 소득별로 살펴보면 700만원 이상(85.8%) 가구를 제외하고 ‘높다’는 의견이 90% 이상 비율을 보였다.

실제로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12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올 들어서만 1억5000만원 넘게 올랐다. 강남은 이미 평균 14억원을 넘어섰고 강북은 10억원까지 4000여만원만 남겨둔 상태다. KB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1억9978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2월(10억4299만원)과 비교해 약1억5000만원 이상 증가한 수치다. 강남권 11개 구 평균은 14억2980만원, 강북권 14개 구는 9억5944만원이다.

또한 지난달 서울 3.3㎡당 평균 아파트값은 4652만원으로 4년여간 2326만원에서 정확히 2배가 올랐다.

같은 기간 서울 25개구 중 아파트값이 2배 넘게 상승한 곳은 12개구로 절반을 차지했다. 이 중 11개구는 한강 이북의 강북권이다. 성동구 3.3㎡당 아파트 가격은 2306만원에서 5180만원으로 뛰어 상승률(127.4%)이 가장 높았다. 그 뒤를 ▲노원구(124.0%) ▲도봉구(118.0%) ▲동대문구(115.0%) ▲동작구(114.2%) ▲광진구(108.5%) ▲마포구(106.6%) ▲성북구(106.1%) 등이 이었다.

향후 집값 전망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2.7%가 ‘더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응답은 23.7%, ‘떨어질 것’은 23.6%였다. 연령이 낮을수록 집값 상승을 예상하는 응답이 높았다. ▲만 18세~29세 68.0% ▲30대 59.9% ▲40대 51.3% ▲50대 45.4% ▲60대 이상 45.5%로 나타났다. 거주형태별로는 세입자의 집값 상승 전망이 더 높게 나타났다. 월세 세입자 60.0%, 전세 세입자 55.4%, 자가 거주자 50.7%가 향후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진성준 의원은 “무주택자와 유주택자를 불문하고 거의 모든 국민이 집값 안정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는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번 대선에서 이러한 민심을 반영한 집값 안정화 정책이 제시되어야 하고, 이에 대한 치열한 토론과 숙의 과정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30일부터 10월 7일까지 전화 면접조사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0% 포인트다.

김관주 기자 [email protected]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