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황정민 “지진희-조승우 여행 사진 창피해 미치겠다”

‘유퀴즈’ 황정민 “지진희-조승우 여행 사진 창피해 미치겠다”

배우 황정민이 지진희 조승우와의 여행 사진에 대해 언급했다.

황정민은 25일 밤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영화 ‘인질’을 홍보하러 나왔는데 일단 제일 먼저 ‘유퀴즈’에 나가겠다고 했다. 처음부터 좋아해온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절친 지진희와 조승우가 나온 것도 봤다며 “아는 친구들이 나오니까 창피하더라. 오늘 출연을 통해 더 이상 그 사진이 안 나오게 마무리 지으려 한다”고 밝혔다.

황정민이 말한 ‘그 사진’은 과거 지진희 조승우와 떠난 여행에서 찍은 사진으로 세 사람의 꾸밈없이 소탈한 매력으로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은 사진이다. 황정민은 “진짜 사진 찍는 줄 몰랐다. 화제가 되어서 너무 창피했다. 미치는 줄 알았다. 사람들이 왜 이걸 따라하는지, 좋아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지진희가 ‘유퀴즈’에 나올 때부터 사람들이 왜 너는 ‘유퀴즈’ 안 나가냐고 하더라. 이 사진들 없앴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도연이 함께 찍은 사진에 대해서는 “전도연은 촬영이 끝나서 서울에 올라가다가 시간대가 맞았다. 도연 씨가 우리 저녁을 사줬다. 나는 밥을 얻어먹으니 좋아서 이렇게 웃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정민은 “2차 여행을 계획한다면”이라는 질문에 “일단 가까운데라도 진짜 갈 수 있으면 좋겠다. 그때처럼 치기 어린 장난을 치며 놀 수 있을까 싶다. 다들 유명해져서 저렇게 편한데 가서 놀 수 있을까 싶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