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 오면?’…광주에서도 쏟아진 ‘와르르 인파’ [TF사진관]

대선 출마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 참배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아래는 같은날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 앞 5·18민주광장에서 광주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는 윤 전 총장의 모습. /광주=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광주=이선화 기자] 대선 출마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 참배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아래는 같은 날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 앞 5·18민주광장에서 광주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는 윤 전 총장의 모습.

출마 선언 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은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치고 박관현 열사, 홍남순 변호사, 김태홍 전 국회의원 묘역을 둘러보며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17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후 기자들과 만난 윤 전 총장은 "광주에서 근무하던 시절 민주화 열사들에게 참배한 이후 오랜만에 왔다"라며 "피를 흘린 열사들과 선열들의 죽음이 안타깝지 않게 하기 위해서, 광주와 전남이 산업화의 기지가 되고 발전하는 모습을 전 세계에 보여줄 수 있었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걸어다니는 곳마다 인파가 '우르르'
사람들 틈에서 겨우 진행한 5.18민주화운동 구속 관련자들과의 간담회
묘역에 들어서는 윤 전 총장과 뒤따르는 지지자들이 구름떼!
묘지에 들어서는 윤 전 총장 뒤로 '깃발 들고 쫓아다니는 지지자들'
같은 날 오후, 옛 전남도청을 찾은 윤 전 총장
윤 전 총장이 오자, 환호와 박수를 보내는 지지자들
옛 전남도청에서 나온 윤 전 총장과 인사하기 위해 줄 선 지지자들.
"응원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지지자들도 "윤석열 파이팅!"
어마어마한 지지자들의 응원에, 인사로 화답하는 윤 전 총장

[email protected]
사진영상기획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