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 청부고발’ 파문…김웅 “사실 무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통한 '청부고발' 파문이 정치권을 강타했다. 김웅 의원은 "기사에서는 '청부고발'이라고 주장하나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웅 "공익제보 위축시키는 것으로 심히 유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통한 '청부고발' 파문이 정치권을 강타했다. 당사자로 지목된 김웅 의원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해명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2일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검찰이 제1야당이었던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측에 범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형사고발을 사주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언유착' 사건 보도로 윤 전 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 윤 전 총장의 최측근인 한 검사장 등이 피해를 보도록 관여한 유시민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후보 등 여권 인사 11명을 고발하라고 김 의원에 사주했다. 특히 고발장의 고발인 칸을 비운 채, 당시 대검의 수사정보정책관인 손준성 검사를 통해 김 의원에게 전달했고, 김 의원이 전달자로 지목됐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당시 의원실에 수많은 제보가 있었고 제보받은 자료는 당연히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다"며 "제보받은 자료를 당에 전달하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당시 정보제공자의 신원을 보호하기 위해 전달받은 대화창은 모두 지웠기 때문에 현재 문제 되고 있는 문건을 제가 받았는지, 누구로부터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의원은 "기사에서는 '청부고발'이라고 주장하나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하며 "당시 우리 당은 김건희 씨가 피해를 입었다는 부분이나 한동훈 검사장 피해에 관련된 고발을 한 바 없고 저 또한 그 부분에 대해 전혀 공론화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당과 국회의원은 공익신고의 대상으로 이에 대한 공익제보를 청부 고발인 것처럼 몰아가는 것은 공익제보를 위축시키는 것으로 심히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