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금방 정리된다고?”… 김재원, 이준석 발언 좌시않을 것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최근 당내 갈등 중심에 있는 이준석 대표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1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진행자가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준석 대표가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 전화 통화에서 '윤석열 전 총장은 금방 정리된다'고 했다더라"라고 말하자 "그 문제로 원 지사와 통화를 했는데 원 지사가 '틀림없는 사실이다'는 (말을 했다)"이라고 전했다.

그는 "원 지사가 심하게 얘기하자면 '이준석 대표는 자동 녹음되는 전화기를 사용하니까 녹음파일이 있을 것 아니냐'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확인해줬다"며 "당 대표가 지지율 1위 후보를 공개적으로 공격하다 못해 '토론회 두번이면 정리된다' 그렇게 얘기하는 것은 사실 좀 믿기 어려운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공정한 경선을 거치지 않으면 당내 후보들이 반발할 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서 후보를 선출해도 우리 당의 지지자들이 완벽하게 일치단결해서 그 선출된 후보를 지지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며 "심리적 경선불복이 생긴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대표 태도에 "그냥 일종의 경쟁의식"이라며 "이런 이야기가 언론을 통해서 계속 나오고 있고 이를 이 대표가 초래했다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된다"며 좌시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최근 국민의당과 합당이 결렬된 것에 대해선 "우리 당이 적극적으로 나섰어야 되는데 그 부분에서 상당한 패착이 있었다"며 "이준석 대표가 직접 협상을 하겠다고 워낙 자신 있게 이야기해 그냥 맡겨놓고 있었는데 협상이 아니라 계속 공격만 했다"고 말했다. 김 최고의원은 이 대표의 잘못으로 합당이 결렬됐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