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김만배 친누나가 부친 집 샀다는 건 어제 처음 알았다”

  •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부친이 화천대유 최대 주주인 김만배 씨 누나와 부동산 거래를 한 데 대해 “의혹이 있다면 수사하면 되지 않겠나”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예비역 병장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토론회를 마치고 나니깐 난리가 났다. '무슨 일이냐' 하니 '부모님 집을 사 간 사람이 김만배 씨 누나라고 한다. 어제 처음 알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전날 윤 전 총장의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2019년 김만배 씨의 누나이자 천화동인 3호 이사인 김모 씨에게 서울 연희동 자택을 팔았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아버지가 바퀴 달린 의자에서 미끄러져서 고관절이 깨져 상당 기간 입원했다"며 "연희동 집을 1974년 짓고 45년을 사셨는데, 대문에서 방까지 계단이 엄청 많은데 움직일 수가 없으니 아파트로 가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특검을 도입할 경우 진상 규명이 늦어질 수 있다는 여권의 주장에 반박하며 “검찰이 지금까지 친여 인사 수사를 제대로 한 적이 없다. 특검을 통해 최종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특검은 합의해서 출범하는데 아무리 빨라도 두 달이 걸린다”며 “2016년(국정농단 특검)에도 서울중앙지검에 특별수사본부를 만들어 두 달 정도 수사하고서 출범하는 특검이 자료를 인계해 수사했는데 그런 방식으로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 캠프에서는 이날 논평을 통해 김씨와 윤 전 총장의 부친인 윤기중 명예교수와의 연희동 주택 계약 자료를 공개, 화천대유 측과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최지현 캠프 수석부대변인은 당시 매수 의향자가 3명 있었으며, 이 가운데 김씨가 최종 매수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 부친이 처음에 20억 원을 요구했다가 19억 원으로 깎아줬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또한 윤 교수가 시세를 평당 2300만∼2500만원으로 듣고 이보다 조금 낮춰 매물을 내놨을 뿐이며, 김씨가 여러 매물을 찾다가 가장 좋은 조건의 주택을 선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부대변인은 "뇌물이라면 가격 협상을 할 이유가 없다"며 "화천대유, 천화동인으로 천문학적 수익을 낸 사람들이 부동산 쇼핑을 하러 다니다 우연히 연희동 주택을 매수한 것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부동산 계약을 빙자해 뇌물을 주려 했다면 실제 시세보다 비싼 '업 계약서'를 작성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며 “시세 보다 낮춘 '다운 계약서'를 작성하는 것은 세금을 내지 않으려는 것인데, 윤 전 총장 부친은 45년 장기 거주해 그럴 이유도 없었다”고 덧붙였다.